부산항 신선대와 감만부두에서 컨테이너 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제유가 등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무역적자가 사상 최대로 불어나면서 8월 경상수지가 30억5000만 달러(약 4조3000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4개월 만의 적자 전환이자 2년 6개월래 최대폭의 적자다. 이에 따라 한은 전망치인 연간 370억 달러 경상 흑자 달성에 빨간불이 켜지게 됐다. 

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2년 8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8월 경상수지는 전년동월대비 104억9000만 달러 줄어든 30억5000만 달러 적자로 집계됐다. 지난 4월(-8000만 달러) 이후 넉 달 만에 적자로 전환된 것이다. 적자폭도 2020년 4월(-40억2000만 달러) 이후 가장 크다. 

경상수지는 4월 외국인 배당 지급, 국제유가 상승에 따른 무역 적자 등의 영향으로 2020년 4월(-40억2000만 달러) 이후 2년 만에 적자를 보였다가 5월부터 흑자 기조를 이어왔으나 흑자폭은 매달 줄어왔다. 올 1~8월 누적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225억2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569억 달러) 대비 흑자 규모는343억8000만 달러나 줄었다.

경상수지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8월 상품수지는 전년동월대비 104억8000만 달러 감소하면서 44억5000만 달러 적자로 전환했다. 지난달에 이어 2개월 연속 적자로 전월 적자폭(-14억3000만 달러)보다 확대됐다.

8월 수출은 전년동월대비 41억 달러(7.7%) 늘어난 572억8000만 달러를 기록해 22개월 연속 증가했다. 품목별로는 석유제품이 111.8% 뛴 가운데, 승용차(38.2%), 화공품(3.2%)이 증가세를 보인 반면 반도체는 7% 감소했다. 수입은 원자재 수입이 급증하고 자본재, 소비재 등도 확대되면서 145억8000만 달러(30.9%) 늘어난 617억3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석탄(132.3.0%), 가스(117.1%), 원유(73.5%), 화공품(17.8%) 등 원자재 수입이 36.1% 증가한 가운데, 자본재는 16.4%, 소비재는 28.2% 늘었다.

경상수지가 적자 전환한 것은 국제유가 상승 등으로 수입 증가 속도가 수출보다 빨라 무역수지가 사상 최대로 적자를 보인 영향이다. 8월 무역수지는 94억9000만 달러 적자 적자를 보이는 등 사상최대를 기록했다. 8월 통관기준 수출은 전년동월대비 6.6% 증가한 566억6000만 달러를 기록했고, 수입은 28.2% 증가한 661억5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에너지류를 제외하면 수입은 전년동월대비 14.0% 증가했다. 에너지류를 제외해도 수입 증가 속도가 더 가팔랐다.

한은 관계자는 "경상수지가 적자 전환 배경은 지난 8월 에너지 가격 급등에 따른 수입단가 상승으로 수입이 수출보다 빠르게 늘면서 무역적자가 사상 최대폭으로 확대된 데 따른 것"이라며 "지식재산권 사용료 지급 증가 등으로 서비스수지가 적자 전환한 점도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