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동구청, 동대구역 동고가교 방면 1차로 주행 가능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대구) 이인수 기사
입력 2022-10-03 16:1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대구 동구청, 큰고개오거리 교통운영 체계 변경

  • 대구 동구청 마을 핵심 복지리더 42명 추가 배출

대구시 동대구역 다음 갈무리

대구시 동대구역 다음 갈무리. [사진=대구시 동구청]

대구 동구청은 지난 1일 동구청에서 동대구역 동고가교 방면으로 1차로 주행 가능토록 변경, 운행한다고 3일 밝혔다.
 
이는 동구청에서 동대구역 동고가교 방면은 교통량이 많고 동구청에서 효목고가교 방면은 상대적으로 교통량이 적어 차로 별 교통량 차이가 있어 지·정체가 발생하여 운전자들이 불편함을 많이 겪었다.
 
동구청과 대구경찰청이 함께 적극적으로 검토한 결과, 차량 흐름 개선을 위한 교통운영 체계를 변경하기로 했다.
 
기존 1차선은 효목고가교 방면으로만 갈 수 있었으나, 운영체계 변경을 통해 1차선으로도 동대구역 동고가교 방면으로도 진입할 수 있게 됐다.
 
윤석준 동구청장은 “이번 교통운영 체계 변경을 통해 차로 별 교통량을 분산시키고 교통체계가 원활히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구 동구(洞區) 복지 클래스 수료식 개최

대구 동구청은 우리 마을 복지(리더)활동가를 양성하는 교육으로 진행한 ‘동구 복지 클래스’ 수료식을 지난 9월 28일 제일기독종합사회복지관에서 가졌다. [사진=대구동구청]

대구 동구청은 지난달 28일 제일기독종합사회복지관에서 ‘동구 복지 클래스’ 수료식을 했다고 3일 밝혔다. 마을 복지(리더)활동가를 양성하는 복지 클래스는 2019년 처음 실행한 이후 2019년 73명, 2021년 44명, 올해 42명 등 총 159명의 수료생을 배출했다.
 
특히 올해는 ‘New 리더(Reader) 복지로(Road) 리드(Lead)하다!’라는 주제로 더 많은 구민에게 교육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기본 원데이 특강과 단계별 심화 과정 교육이 진행됐다. 9월 한 달간 총 5회에 걸쳐 복지를 실천하는 사람, 삶의 이야기, 복지 리더의 역할, 지역 복지의 이해, 주민을 만나는 방법, 현장 견학으로 교육이 진행됐다.
 
앞으로 이들은 어려운 이웃을 살피고, 알리고, 보살피는 지역 복지 공동체 관계 소통망으로 행복하고 희망이 있는 주민주도형 동네로 만들어 가는 데 중추적인 역할을 하게 된다.
 
윤석준 동구청장은 “주민 스스로 지역의 복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역량을 키우기 위해 동구 복지 클래스 운영을 강화해 나가겠다"면서 "우리 지역의 복지 리더로서 구민 한 사람 소외된 이웃이 없는 따뜻한 공동체 행복 동구를 만들어갈 수 있도록 민·관의 가교역할을 해주길 바라며 수료를 진심으로 축하드린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골프행사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