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8인치 이어 42인치 OLED TV 패널 선봬

LG디스플레이가 틈새시장으로 여겨지는 40인치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 시장의 성장을 주도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25일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40인치대 OLED TV 패널을 생산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기존 48인치에 이어 올해부터는 42인치 OLED TV 패널도 양산하고 있다.
 
40인치대 OLED TV는 고성능의 세컨드 TV를 원하는 고객의 숨은 니즈를 반영한 제품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해당 제품은 글로벌 게이머에게 주목받으며 ‘게이밍 TV’라는 용어를 만들어내기도 했다.
 
특히 게이밍용으로 주목받은 배경에는 OLED TV의 특징이 자리한다. 선명하고 입체감 있는 화질을 비롯해 현존하는 패널 중 가장 빠른 응답속도, 넓은 가변 주파수 영역 등 성능으로 콘솔 게임이나 고사양 PC 게임을 즐기기에 적합하다는 평가다.
 
실제 40인치대 OLED TV 시장은 급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옴디아에 따르면 40인치대(42, 48인치) OLED TV 판매량은 지난해 95만대에서 올해 약 130만대까지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글로벌 인플레이션,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의 영향으로 올해 전체 TV 시장이 위축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나온 의미 있는 성장세라는 분석이다. 전체 TV 판매량은 올해 2억879만대로 전망된다. 이는 전년 대비 약 3% 줄어든 수준이다.
 
반면 40인치대 OLED TV는 처음 출시 이후 약 3년 만인 올해 10배가량 시장이 커질 것이란 관측이다. 옴디아는 내년 판매량 기준 150만대를 달성할 것으로 내다봤다. 시장 초기인 2020년에는 16만대에 불과했다.
 
전체 OLED TV 시장에서 40인치대가 차지하는 비중도 올해 처음으로 두 자릿수인 10%를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 관계자는 “TV의 거거익선이라는 고정관념을 벗어나 중소형 고성능 TV라는 새로운 제품 카테고리를 창출한 것”이라며 “고객의 니즈를 분석해 틈새시장을 만들어낸 셈이다”라고 밝혔다.
 

LG디스플레이의 42인치 벤더블(Bendable·구부러지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사진=LG디스플레이]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