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월 3일 아프가니스탄 카불 거리 모습. [사진=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의 모스크 인근에서 23일(현지시간) 폭탄테러가 발생, 10여명이 죽거나 다쳤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탈레반 당국과 병원 관계자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와지르 아크바르 칸 지역의 한 모스크 인근에서 폭발이 발생했다.

할리드 자드란 카불 경찰 대변인은 “금요예배 후 사람들이 모스크를 나서려고 할 때 폭탄이 터졌다”며 희생자는 모두 민간인이며 구체적인 사상자 수는 파악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탈리아 비정부기구(NGO)가 운영하는 한 병원 소식통은 폭발 후 사망자 4명 등 14명이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설명했다.

와지르 아크바르 칸은 과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시설과 각국 대사관 등이 밀집했던 ‘그린 존’ 인근에 있다.

공격의 배후를 자처한 조직은 아직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카불은 최근 여러 차례 자폭 테러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5일에는 러시아 대사관 인근에서 자살 폭탄테러가 발생해 러시아 대사관 직원 2명이 숨지는 등 20여명이 죽거나 사망했다.

지난달 11일에도 탈레반 고위성직자가 마드라사(이슬람학교)에서 자폭 공격을 받고 사망했고, 같은 달 17일에는 시디퀴야 모스크에서 폭탄테러가 발생해 유명 성직자를 포함해 최소 21명이 숨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