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백성현, 추보라, 이정근 의원 조례‧규칙안 3건 대표발의

  • 예결위 세입‧세출 결산 및 예비비 지출 승인안 심사, 다양한 질의 이어져

제246회 정례회 폐회 장면[사진=보령시의회]


충남 보령시의회는 23일까지 5일간 진행된 제246회 제1차 정례회에서 준비된 회기 운영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번 정례회에서는 2021 회계연도 세입‧세출 결산 및 예비비 지출 승인안을 비롯해 조례‧규칙안 9건 등 13건의 다양한 안건을 처리했다.
 
첫날 열린 제1차 본회의에서는 김충호 부의장이 대표발의한 ‘쌀 가격 폭락 방지 및 농가소득 보장 촉구’ 건의문을 채택했다.
 
20일에는 각 상임위원회에서 '보령시 지역정보화 조례' 전부개정조례안 등 11건의 안건을 심사했으며, 의원 대표발의 안건도 3건 포함됐다.
 
백성현 의원은 '보령시의회 회기와 그 운영 등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추보라 의원은 '보령시의회 행정사무감사 및 조사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이정근 의원은 '보령시의회 회의 규칙' 일부개정규칙안을 각각 대표발의했다.
 
21일과 22일에는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2021 회계연도 세입‧세출 결산 및 예비비 지출 승인안을 심사했다. 양일간 위원들의 다양한 질의가 이어졌으며, 각 부서의 예산 운영에 대한 심도 있는 질의는 행정사무감사를 방불케 했다.
 
회기 마지막 날인 23일 제2차 본회의에서는 최은순 의원의 5분 발언이 있었다.
 
최은순 의원은 ‘지역소멸 위기의 보령, 인구감소와 지방소멸 주도적 대응 필요’를 주제로 발언하며, ‘지방소멸대응기금을 활용한 맞춤형 사업 추진’, ‘청년정책의 효율적 추진을 위한 조직개편’, ‘생활인구 유입 시책 추진’의 세 가지 정책 방안을 제시했다.
 
박상모 의장은 “제9대 의회가 출범한 지 3달 가까이 흘러 어느덧 새로운 1년을 준비하는 시기가 되었다”며, “우리 의회도 집행부와 협력하여 알찬 준비를 통해 보령의 밝은 희망을 만들어 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