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23일 오전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 하늘공원에서 2030 부산엑스포 부지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23일 업비트 개발자 콘퍼런스(UDC) 2022 행사장에 깜짝 방문해 "부산시에 디지털자산 거래소를 유치해야 한다"고 밝혔다. 부산시는 박형준 부산시장의 공약으로 디지털자산 거래소 설립을 준비하고 있는데 이를 지지하는 발언이라 주목된다.

안 의원은 이날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BPEX)에서 UDC 행사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부산이 블록체인 특구로 지정된 만큼 관련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부산 지역을 기점으로 울산, 경남 등으로 블록체인 관련 환경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부산시는 최근 바이낸스, FTX, 후오비 등 글로벌 거래소와 부산 디지털 자산 거래소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 등 첫발을 뗐다. 하지만, 해외 대형 거래소가 국내에 지사를 세우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다. 금융당국은 해외거래소를 통한 자금세탁 위험을 이유로 부정적인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들도 해외 대형 거래소들이 부산 블록체인특구에 지사를 세워 국내에 우회 진출하려는 시도에 대해서 비판적인 시각을 가지고 있다. 현행 법상 외국인은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에서 거래가 불가능해 외국인 고객을 유치할 수 없어 동등한 경쟁 환경이 아니라는 이유에서다. 

그런데 이날 안 의원이 이를 뒤집고 부산시에 힘을 실어주는 발언을 한 것이라 향후 판도가 주목된다. 안 의원은 블록체인 관련 제도 도입의 필요성을 시사했다. 그는 "투자자를 보호하고 투명성을 강화하는 기반을 먼저 도입해야 한다"면서 "이를 통해 제대로 투자할 수 있는 여건과 리스크 관리 등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점진적인 발전을 통해 궁극적으로는 '디지털 플랫폼 정부'로 나아가야 한다며 이를 위해 공공데이터 민간 개방 등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블록체인 기술이 국가 시스템과 결합된다면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해외 사례를 예시로 들기도 했다. 안 의원은 "에스토니아는 정부의 전체 시스템을 블록체인 인프라로 구성했다"며 "이를 통해 투명성이 강화되자 정부에 대한 시민들의 신뢰도가 향상되는 효과를 얻었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블록체인 기술이 혁신을 가져올 민간 분야로 의료 시스템을 꼽았다. 그는 "응급 상황일 때 자기 데이터를 바로 활용할 수 있다"며 "데이터 주인이 환자가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