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천교육 현안 지속적으로 제안할 것

도성훈 인천광역시교육감이 제86회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인천광역시교육청]

도성훈 인천광역시교육감은 대구 수성호텔에서 개최된 제86회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총회에서 시・도별 교원배상책임보험 교육부 일괄 가입 추진, 돌봄지원 일원화 전담기구 ‘국가돌봄청’ 신설 대정부 제안을 위한 정책연구 건의, 교원연구비 학교급별, 시・도별 지급 단가 통일을 위한 관련 규정 개정을 제안했다고 23일 밝혔다.
 
전국 시・도교육청에서는 교원의 교육 활동 보호를 위해 교원배상책임보험 제도를 운영하고 있는데 교육청별로 개별 가입・운영됨에 따라 보장 조건이 달라 같은 사안이라도 교원이 지원받을 수 있는 혜택이 달라 형평성에 대한 문제 제기가 있었다.

이에 따라 보상 조건 및 보험금 청구 현황, 소요 재원 등을 분석해 교육부에서 일괄 가입을 추진하고 균등하게 보상받을 수 있도록 함으로써 교원이 안심하고 교육 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해 달라고 요구했다.
 
육아의 어려움으로 인해 초저출산 현상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국가와 사회가 아이를 함께 키워야 한다는 요구가 증대되고 있다. 하지만 교육부, 보건복지부, 여성가족부 등 유사하고 중복된 돌봄정책이 부처별로 분산 추진돼어 돌봄정책의 효율성이 떨어지고 유기적으로 연계가 되지 않는 어려움이 있어 돌봄정책 컨트롤 타워로서 국가돌봄청 신설이 필요하다.

이에 따라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가 주관해 정책 연구를 실시함으로써 국가돌봄청 신설에 대한 당위성과 필요성을 공론화하고 각계각층의 의견수렴을 통해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해 향후 대정부 제안이 이루어지도록 건의했다.
 
이외에도 '교원연구비 지급에 관한 규정'(교육부 훈령)에 따라 시・도에서 지급하는 교원연구비가 직위 및 학교급에 따라 지급 단가가 달라 교원단체에서 지속해서 시정 요구가 있었다.

강원도교육청과 공동으로 이에 대한 해소 방안으로 시・도별, 학교급별 지급 단가를 균등 지급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개정해 줄 것을 요구했다.

이번 세 가지 안건은 총회에서 가결돼 대정부 제안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도성훈 교육감은 “앞으로도 학교 현장의 어려움을 살피고 교육공동체가 불편함이 없는 환경에서 교육이 이루어질 수 있는 여건 조성을 위해 인천교육 현안을 지속적으로 제안하겠다”고 밝혔다.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에서는 교육감 선거 제도 개선을 위한 교육감특별위원회 구성과 (가칭)지방교육재정의 안정적 확보를 위한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중앙정부, 국회와 긴밀하게 소통을 추진하기로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