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고라이브, 소속 크리에이터 활용 NFT 굿즈 제작해 'C2X NFT 마켓플레이스' 제공

[사진=컴투스]


컴투스홀딩스의 플랫폼 자회사인 '컴투스플랫폼(대표 송재준)'이 글로벌 소셜 라이브 스트리밍 플랫폼 비고라이브와 콘텐츠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비고라이브는 싱가포르 IT 기업 비고 테크놀로지(BIGO Technology)가 운영하는 서비스로, 현재 150개 이상의 국가에서 4억명 이상의 이용자를 보유하고 있으며 월간 활성 사용자수(MAU)는 3200만명에 이른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비고라이브는 소속 유명 BJ들의 이미지와 영상을 활용해 대체불가능토큰(NFT) 상품을 제작하고, 컴투스플랫폼이 운영하는 거래소 'C2X NFT 마켓플리에스'에 제공한다. 거래소에서 해당 NFT를 구매하면 추첨을 통해 팬 미팅에 참여할 수 있다. 앞으로도 컴투스플랫폼과 비고라이브는 다양한 NFT 사업을 통해 상호 지원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C2X NFT 마켓플레이스는 K팝 아티스트들의 영상을 비롯해 게임, 디지털 아트 등 다양한 영역의 NFT 작품들을 판매하고 있다. 해당 플랫폼은 편의성 높은 인터페이스로 NFT 자산에 대한 소비자들의 진입장벽을 낮췄으며 세계 최대 NFT 거래소인 오픈씨(Open Sea)와 동일한 규격을 사용해 확장성을 확보했다. 현재 글로벌 시장에 서비스하고 있는 C2X NFT 마켓플레이스는 올해 안에 국내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