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영 장관, 뉴욕대ㆍ카이스트 총장 등과 오찬… "스타트업 협력" 당부

  • 중진공·카이스트·뉴욕대, 스타트업 해외 진출에 힘 싣는다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대학교에서 앤드류 해밀턴 뉴욕대 총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중기부]



중소벤처기업부가 해외시장에 진출하고자 하는 중소‧벤처기업을 위한 ‘비즈니스 인큐베이터(BI)’ 사업을 미국 뉴욕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기존 사업이 희망 기업에 사무공간을 제공하는 수준이었던 것과 달리, 기술 지원과 투자유치까지 연결하는 ‘글로벌 지원센터’로 기능을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이영 중기부 장관은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대학교(NYU) 킴멜센터에서 김학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 이광형 카이스트 총장, 앤드류 해밀턴 뉴욕대 총장 등과 오찬을 갖고 이 같은 내용을 논의했다.
 
카이스트는 뉴욕대학교에 글로벌 캠퍼스 구축을 계획 중이며, 중기부는 해당 캠퍼스에서 창업하는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지원 사업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중기부 산하기관인 중진공은 미국 뉴욕에 글로벌 지원센터를 열고 이 같은 사업을 뒷받침한다는 구상을 짰다.
 
이와 관련해 카이스트와 중진공은 오는 21일 뉴욕대에서 중소‧벤처기업의 기술창업과 사업화, 글로벌 진출을 위한 맞춤형 프로그램을 공동운영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업무협약을 맺을 예정이다.
 
이 장관은 “카이스트와 뉴욕대가 교류하게 된다면 뉴욕대 학생이 카이스트에 와서 한국에서 창업하고, 뉴욕대로 간 카이스트 학생이 뉴욕에서 창업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중기부는 전략적 파트너로서 그 다음 단계에서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기존에 정부 부처 간 교류하는 방식에서 탈피해 대학 등과 폭넓게 협력하는 것이 핵심”이라고 말했다.
 
다만 글로벌 지원센터는 일차적으로 국내 기업들을 대상으로 운영될 전망이다. 김 이사장은 “중진공은 우선 한국에서 유망한 기술을 가진 스타트업을 뉴욕에 데려올 것”이라며 “해당 기업이 뉴욕에서 인큐베이팅할 수 있도록 정착과 관련한 지원을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왼쪽에서 두번째)이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대학교(NYU) 킴멜센터에서 김학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 이광형 카이스트 총장, 앤드류 해밀턴 뉴욕대 총장 등과 오찬 전 회담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중기부]


 이 장관은 국내 스타트업의 미국 진출을 위한 뉴욕대의 협력을 당부했다. 그는 “그동안 한국 정부는 스타트업을 육성·지원해왔다”면서 “지금은 전략을 바꿔 글로벌 현지 파트너들을 많이 만들고 파트너들과 함께 시너지를 내야 할 때”라고 진단했다.
 
이 장관은 “특히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 경제 시대를 맞아 기술혁신이 집적된 곳에서 스타트업이 사업을 시작하는 것이 중요해졌다”며 “그런 측면에서 뉴욕대는 기술과 자본을 갖췄기에 좋은 파트너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앤드류 해밀턴 뉴욕대 총장은 “뉴욕시는 스타트업의 생태계 역할, 기업가 정신의 엔진 역할을 해왔고 뉴욕대도 이런 부분을 견인했다”며 “한국 카이스트와 미국 뉴욕대의 협력을 통해 스타트업에 더 많은 기회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