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스타트업 서밋] 진격의 K스타트업, "뉴욕서 '글로벌 스타트업' 성공기 쓰겠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뉴욕=김경은 기자
입력 2022-09-21 12:0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뉴욕서 열린 한미 스타트업 서밋 개막 1일차 현장

  • 한미 스타트업 생태계 연결… "해외 시장 진출 기대"

  • 미국 스타트업 전문가 "K스타트업, 현지 진출 성공 가능성 높다"

  • 현대차ㆍ네이버ㆍ구글ㆍ아마존, K스타트업 지원사격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피어17에서 열린 '한미 스타트업 포럼' 스타트업 전시 부스에서 이영 중기부 장관이 행사에 참여한 스타트업 관계자에게 업체에 대한 소개를 듣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피어17에서 열린 '한미 스타트업 포럼' 내 구글관에서 구글과 협력하는 국내 스타트업들이 방문자들과 이야기를 하고 있다. [사진=김경은 기자]



“미국 사용자를 직접 만나 서비스에 대한 피드백을 듣고 투자를 유치하는 기회로 삼고 싶어요.” -장지웅 트이다 대표
 
“미국 시장 진출을 앞둔 시점에서 다양한 네트워킹 기회를 마련할 수 있길 기대합니다.” -송기룡 모라이 부사장

 
국내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한미 스타트업 서밋’의 막이 올랐다.

행사에 참여한 국내 스타트업들은 미국 현지에 자사 사업을 소개하고 현지 소비자 및 투자자들과 만나면서 글로벌 시장 사업 확대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미국 뉴욕 피어(Pier)17에서 20~21일(현지시간) 양일간 열리는 한미 스타트업 서밋은 국내 스타트업의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및 해외 거점 확대를 위한 행사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8일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발표한 ‘K-스타트업 글로벌 진출 전략’의 일환으로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
 
첫날인 20일에는 한미 양국이 스타트업 우수사례를 발표하고 대기업과 스타트업의 협력모델을 소개하는 등 각국 스타트업 생태계를 연결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특히 국내 스타트업들은 현지 기업 및 투자자와 네트워킹 기회를 만들어 해외 진출에 성공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음성인식 기능을 활용한 한국어 회화 서비스 ‘트이다’를 운영하는 장지웅 대표는 “트이다 이용자 200만명 중 미국인이 가장 많지만, 미국에 한 번도 와본 적이 없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미국인 이용자들의 반응을 파악하고 현지 투자자를 만나 서비스 확장에 도움을 받고자 한다”고 기대감을 나타났다.
 
장 대표는 “실제 이날 20여명의 미국인 이용자가 현장에 방문해 서비스의 장단점을 소개했다”며 “서비스를 보완하고 향후 트이다가 다국어 서비스로 성장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무인시스템 연구 및 개발을 위한 시뮬레이터 스타트업 ‘모라이’의 송기룡 부사장은 “한국에서는 대기업을 포함해 100여개 기업이 자사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지만 아직 해외 거래처는 확보하지 못했다”며 “2019년에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법인을 설립하며 기반을 마련해둔 만큼 이번 행사를 통해 본격적으로 미국에 진출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제조 인공지능(AI) 솔루션 소프트웨어 분야 스타트업인 마키나락스의 윤성호 대표가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피어17에서 열린 한미 스타트업 서밋 '스타트업 데모데이 1부' 행사에서 기업 소개를 하고 있다. [사진=김경은 기자]


첫째날 부대행사로는 △스타트업 데모데이 △실리콘 앨리 창업생태계 소개 △한국 창업생태계 및 인바운드 정책 소개 등이 진행됐다. 스타트업 데모데이 1부에서는 한미 스타트업 10개사가 참석해 양국의 스타트업 우수 성공사례 및 아이템을 발표하고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행사장에는 ‘대기업-스타트업 공동관’도 마련돼 △현대차 △네이버클라우드 △구글 △아마존웹서비스(AWS) 등 대기업이 스타트업과 협업하는 사업을 소개했다. 각 기업별 협력 사업에 참여하는 스타트업들도 각각 부스를 마련해 자사 기술과 아이템을 현지 창업 생태계에 선보였다.

현대차그룹의 오픈이노베이션 플랫폼인 ‘제로원 액셀러레이터’를 담당하는 노규승 팀장은 “신산업 분야에서 더 많은 스타트업이 성장해 파트너사가 돼야 현대차그룹의 사업 경쟁력도 올라간다는 생각에 관련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며 “행사를 통해 협력 스타트업들이 미국의 투자를 받는 등 사업 기회를 확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테크 유튜버 제프리 파워스(왼쪽)와 론 세이드먼(가운데)가 한미 스타트업 서밋 현장 취재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김경은 기자]


미국 현지 테크 유튜버들도 현장을 찾아 국내 스타트업의 면면을 들여다봤다. 유튜브 ‘론 TV’를 운영하는 론 세이드먼은 “버섯균사체를 기반으로 친환경 가죽 및 대체육을 제조하는 한국 스타트업 ‘마이셀’을 흥미롭게 봤다”며 “미국에서 다이어트와 대체육에 관심이 많은 만큼 현지 진출 성공 가능성이 있을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테크 유튜버인 제프리 파워스는 “한국은 기술이 굉장히 발전했고 미국과 유사한 수준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행사장에 소개된 한국 스타트업의 기술을 가진 미국 기업을 이미 많이 봤다”고 아쉬움을 전하기도 했다.
 
메인행사는 오는 21일 개최된다. 오전에는 국내 스타트업 10개사가 미국 벤처캐피털(VC)을 대상으로 투자유치 IR을 진행한다. 오후에는 이영 중기부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 모태펀드와 미국의 VC의 공동펀드 조성 협약식이 진행될 예정이다.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피어17에서 열린 '한미 스타트업 포럼' 스타트업 전시 부스에서 이영 중기부 장관이 행사에 참여한 스타트업 관계자에게 업체에 대한 소개를 듣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피어17에서 열린 '한미 스타트업 포럼' 내 현대자동차관에서 현대차와 협력하는 국내 스타트업들이 방문자들과 이야기를 하고 있다. [사진=김경은 기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