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재난 '진두지휘'..."독감·코로나19 유행 철저히 대비할 것"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정연우 기자
입력 2022-09-20 10:5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추석연휴 기간 '코로나19' 6000여곳 원스톱 진료기관 운영

 

한덕수 국무총리가 2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가 독감과 코로나19 동시 유행 가능성에 철저히 대비할 것을 관계부처에 당부했다.
 
한 총리는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한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최근 인플루엔자 환자가 증가해 지난 16일 예년보다 이른 시기에 독감 유행주의보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그는 "전염병은 예방이 최선"이라며 "질병관리청은 관계부처와 함께 독감 예방접종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독려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 총리는 농림축산식품부에 가축 전염병 방역 대책 마련도 지시했다. 그는 "날씨가 쌀쌀해지면 야생멧돼지 활동이 활발해져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위험이 커지고 겨울 철새 이동으로 조류 인플루엔자 발생 가능성도 커진다"라고 지적했다.
 
한 총리는 지난 5월 취임 이후 재난 상황에 대비해 만전을 기울이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지난 19일에도 제14호 태풍 '난마돌' 대처 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했다.
 
추석 전에는 연휴 기간 동안 코로나19 진료와 관련해 6000여 곳의 원스톱 진료기관을 운영하고 추석 당일에는 700곳 이상 운영케 할 것을 당부한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