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리은행, 새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 준비

  • 직원 연수·라이브커머스·고객 컨설팅에 활용

  • 농협행, 8월 '독도버스' 오픈...신한도 '시나몬' 베타 서비스

 

신한은행 메타버스 플랫폼 '시나몬'[사진=신한은행]

은행권이 가상공간 ‘메타버스’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가상공간에 친숙한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와 접점을 늘리고 기업 홍보, 직원 상담·연수 창구로 활용하려는 의도가 깔려 있다. 미래 산업으로 주목받는 메타버스 시장에서 새로운 수익 창출도 기대하고 있다. 업계 일각에서는 금융권에 특화된 메타버스를 구축하려면 규제가 해소돼야 한다고 주장한다.
 
6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메타버스 시범 서비스 구축을 위해 협력 업체를 물색하고 있다. 우리은행이 최근 공고한 ‘메타버스 시범서비스 구축을 위한 제안 요청’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메타버스 내에 사내 연수, 직원 상담, 라이브커머스, 소상공인 고객 컨설팅이 가능한 공간과 건축물을 꾸릴 예정이다. 

우리은행은 지난해 말 메타버스 전문업체 오비스와 소상공인 고객을 대상으로 한 가상 지원센터 ‘우리메타브랜치’를 구축했는데, 이보다 더 활용도가 높은 메타버스 플랫폼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우리메타브랜치는 플랫폼을 웹 베이스로 제작해 접근성이 좋았던 반면 활용성은 떨어졌다. 이번에는 3D와 앱 기반으로 활용성이 더 높은 플랫폼을 구축할 것”이라며 “직원 대상 교육 등 기능 면에서도 더 다양하다”고 설명했다.
 
NH농협은행은 지난달 15일 메타버스 플랫폼 ‘독도버스’를 정식 출시했다. 독도버스는 가상공간에 구현한 독도에서 아바타로 생활할 수 있는 메타버스로, 현재 낚시 같은 미니 게임을 포함해 세금·부동산 등 최신 금융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농협은행은 향후 가상화폐 수탁, 디지털자산 투자, 가상자산 투자 정보 제공 같은 서비스도 추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NH농협은행 '독도버스' 내 영업점 [사진=NH농협은행]

신한은행은 지난 6월 메타버스 플랫폼 ‘시나몬’에 대해 베타 서비스를 시작했다. 가상공간에서 재화를 모아 적금, 청약, 펀드 등 상품에 가입할 수 있다. 이자도 가상재화로 받는다. 신한은행은 콘텐츠를 점점 더 늘려나간 후에 연내 정식 서비스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앞서 하나은행은 게임사 컴투스와 메타버스 금융 인프라 구축을 위해 손잡았고, 국민은행은 해외 메타버스 플랫폼 ‘로블록스에’에 KB금융타운을 조성했다.
 
이들이 앞다투어 메타버스 구축에 나서는 건 MZ세대와 접점을 늘리기 위해서다. 시중은행들은 MZ세대는 기성세대보다 가상공간에서 소통하는 걸 즐기는 세대라는 점에 착안했다. 이는 세계적인 트렌드이기도 하다. 미국 최대 투자은행 JP모건은 메타버스를 직원 교육, 기업 홍보에 활용하고 있고, 향후 지급결제, 대출 등 금융서비스까지 제공하는 공간으로 활용할 준비를 하고 있다. 향후 메타버스 내에서 가상자산을 거래할 수 있게 되면 은행들은 새로운 수수료 수익을 올릴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그러나 금융권이 원하는 메타버스 생태계를 구축하려면 규제가 풀려야 한다. 현재 메타버스를 규정하는 법안이 없는 데다 메타버스에서 금융상품을 판매하려면 이를 판매·중개할 때 적용되는 금융소비자보호법상 불완전판매 이슈에 대한 법적 검토가 필요하다. 또한 고객 맞춤 상품 판매, 비교, 추천, 광고, 상담 등 거래가 어떻게 구현되느냐에 따라 전자금융거래법에 저촉될 수도 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규제가 완화되기 전까지는 금융 메타버스 플랫폼으로서 차별화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