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PM 분야 유망 中企 베트남 진출 돕는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나경 기자
입력 2022-08-26 10:2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中企 11개사, 2117만불 수출상담·800만불 수출의향 계약 성사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퍼스널 모빌리티 분야 베트남 진출지원 세미나에서 심재윤 주호치민 총영사관 중기영사가 개회사를 전하고 있다. [사진=중진공]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지난 24일부터 25일까지 양일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퍼스널 모빌리티 분야 국내 유망 중소벤처기업의 베트남 시장 진출을 위한 기술세미나 및 비즈니스 매칭 상담회를 개최했다고 26일 밝혔다.

베트남은 세계 4위 오토바이 보유국으로, 최근 친환경 정책에 따라 내연 오토바이 운행 제한 및 전기 오토바이로 전환을 추진 중이다.

이에 중진공은 정부의 K-뉴딜 글로벌화 전략과 연계해 국내 중소벤처기업이 베트남 퍼스널 모빌리티 시장 생태계를 선점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사업을 추진해오고 있다.

이번 행사에는 ‘2022 수출 현지화 지원 특화프로그램’에 선정된 리튬전지 배터리팩, 이륜차용 자동변속기, 충전스테이션, 전기이륜차 제조 등 분야 국내 기업 11개사와 페가(Pega), 디케이바이크(DKBike) 등 베트남 퍼스널 모빌리티 제조 기업 32개사가 참가했다.

1:1 매칭을 통해 베트남 현지 바이어와 국내 기업 간 총 76건, 2117만불의 수출상담을 진행하고, 기술이전 및 부품공급 업무협약(MOU) 5건과 800만불의 수출의향 계약을 체결하는 성과를 거뒀다.

아울러 베트남 중기발전지원센터(SMEDEC1) 및 과학기술 국제진흥센터(VISTIP) 등 현지 기관을 비롯해 심재윤 주호찌민 총영사관 중기영사, 코트라(Kotra),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KTR) 등 유관기관과 협업해 현지 시장 현황 및 유망 협력 분야, 정부 주요정책 등 다양한 정보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문환 중진공 글로벌성장본부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우수한 친환경 기술을 보유한 국내 중소벤처기업들이 실질적인 수출 성과를 달성한 것은 물론, 안정적인 협력 파트너를 확보한 것에 큰 의의가 있다”면서 “앞으로도 수출 현지화 지원 프로그램을 통한 현지 기관과의 협업을 더욱 활성화해 국내 유망 중소벤처기업이 해외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