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복 인천시장, '민생소통 대장정' 첫 걸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인천)강대웅·송인호 기자
입력 2022-08-24 16:4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동구 주요 현안사업 현장 찾아 원도심 지역 주민과 소통

유정복 인천광역시장이 24일 동구 만석·화수 해안산책로 조성사업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유정복 인천시장이 ‘민생소통 대장정’에 올랐다. 취임 후 공식적으로는 처음 이뤄지는 군·구 순회방문이다.
 
인천광역시는 유정복 시장이 이달 24일부터 10월까지 10개 군·구를 대상으로 주요 현안사업 현장을 직접 찾아, 시민들과 격의 없이 대화할 수 있는 ‘민생소통 대장정’에 나선다고 24일 밝혔다.
 
시민불편을 해소하고 즉시 처리가 필요한 현장과 지역균형 발전을 위한 주요 현안사업 현장을 찾아 시민과의 대화를 통해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다.
 
‘민생소통 대장정’ 첫 날인 24일, 유 시장은 원도심 지역인 동구를 방문해 노인여가복지시설 개보수 및 이용자 편의시설 확충사업과 만석·화수 해안산책로 연계 복합건축물 조성사업 현장을 찾아 지역 주민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동구의 대표적인 노인여가복지시설로는 동구노인복지관과 노인문화센터가 있다.
 
동구노인복지관은 1998년도에 준공된 지하1층, 지상4층 건물로 6950명의 회원이 이용하고 있으며 노인문화센터는 2009년에 준공된 지하1층, 지상5층 건물로 4267명의 회원이 이용하고 있다. 그러나 시설이 노후화되면서 이용자의 불편을 초래하고 있어 시설 개·보수와 편의시설 등의 교체가 필요한 상황이다.
 
유 시장은 어르신들과 시설을 함께 둘러보며 어르신들의 불편 사항을 들었고 “어르신들이 건강한 여가를 누리실 수 있도록 꼼꼼히 살피겠다”고 말했다.
 
이어 유 시장은 동구의 주요 현안사업인 만석·화수 해안산책로 연계 복합건축물 조성사업 현장을 찾았다. 해안산책로 연계사업 2단계가 지난 1월 완료됨에 따라 만석동 2-329, 2-330번지 주변의 국방부 소유 미사용 부지(면적 2249.2㎡)를 매입해 전시시설, 루프탑 해양전망시설 등을 갖춘 복합건축물을 조성해 해안산책로를 이용하는 시민들을 위한 편의시설을 확충할 계획이다.
 
유정복 시장은 “원도심 지역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다양한 문화·복지시설 확충에 더욱 힘쓸 것”이라며 “앞으로도 시민의 소리에 귀 기울이고 현장에서 답을 찾는 민생소통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유정복 시장은 동구 을지연습장을 방문해 전시상황에 대한 보고를 받고 을지연습에 참가한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