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양군, 돌발해충 피해 최소화 '총력'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양양)강대웅·윤중국 기자
입력 2022-08-24 15:0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돌발해충 방제용 포획트랩 지원, 농경지주변 및 산림 내 약제 살포

  • 안전하고 즐거운 추석 위해 임도변 풀베기 및 노면 정비

[사진=양양군]

양양군은 최근 기후 온난화로 인해 개체수가 급증하고 있는 갈색날개 매미충, 미국선녀벌레 등 돌발해충 피해 최소화를 위해 과수품목별연구회를 대상으로 유인평판트랩(끈끈이트랩)을 공급했다고 24일 밝혔다.

갈색날개매미충과 미국선녀벌레는 농작물의 잎, 줄기 등의 즙액을 빨아 먹어 생육을 나쁘게 하고 그을음병을 유발하는 해충으로 나무껍질과 줄기 속에 알을 낳기 때문에 방제가 어려워 이동이 적은 약충기(5~6월)와 성충 산란시기(8~9월) 방제를 통해 밀도를 낮춰야 한다.

관내에서는 불과 4년 전까지 관찰되지 않던 해충으로 갈색날개매미충은 2019년, 미국선녀벌레는 2022년부터 관찰되어 매년 발생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군은 돌발병해충 방제를 위해 금년도 100농가 59.7ha(3400만원) 과수농약방제 지원 등 지난 2018년부터 계속해서 지원하고 있으나 해당 사업은 복숭아순나방과 배흑성병 방제를 목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으로 최근 발생하는 돌발해충 방제에는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군은 배, 복숭아, 사과, 체리 120여 농가 62.8ha를 대상으로 유인평판트랩(끈끈이트랩) 1만2500장을 공급했으며 신속한 방제를 위해 품목별연구회를 통한 공급으로 공동방제 효과를 높였다.
 
이와 함께 농업기술센터와 산림녹지과 협업을 통해 개인방제가 어려운 농경지주변 및 산림지역 신고 발생 건에 대한 공동방제를 실시해 돌발해충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농업기술센터 김영산 원예기술팀장은 “갈색날개매미충과 미국선녀벌레는 과거 관내에는 큰 피해가 없던 해충으로 최근 기후 온난화로 북상함에 따라 적기방제를 위해 문자안내 및 현장지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추석 성묘객 위한 임도 정비 추진

[사진=양양군]

양양군은 추석을 앞두고 성묘객 편의를 위해 임도변 정비를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임도변 정비는 임도관리원을 활용하여 46개 노선 111.45km에 걸쳐 임도변 풀베기와 노면 정비를 진행 중이다. 그중 23개 노선 60km는 추석 전 입산하는 성묘객을 위해 이미 임도변 풀베기등 정비를 완료했으며 나머지 노선은 추석 전까지 정비를 완료할 계획이다.
 
전형복 산림녹지과장은 “추석을 앞두고 조상의 묘소를 찾는 성묘객 편의를 위해 임도변 풀베기와 노면 정비를 추진하게 되었다”며 “지속적인 임도 관리를 통해 군민들과 고향 방문객들이 안전하고 즐거운 추석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