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오른쪽)이 16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인 빌 게이츠 '빌앤멀린다게이츠 재단' 공동 이사장과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6일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인 빌 게이츠 '빌앤멀린다게이츠 재단' 공동이사장을 접견하고 "우리나라가 수준 높은 바이오 헬스 기술을 계속 구축해 나가면서, 세계 시민의 건강 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내실 있는 협력 관계를 갖고 싶다"고 희망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게이츠 이사장과 만나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 게이츠 이사장의 (코로나19 백신‧치료제 공급) 노력은 전 세계 시민의 질병으로부터의 자유, 보건 정의에 큰 기여를 했다"고 평가하며 이같이 말했다.
 
게이츠 이사장은 "한국은 정말 많은 역량을 가지고 있다"며 "윤 대통령께서 바이오 분야 혁신에 방점을 두고 계신 것을 높이 평가한다"고 화답했다. 그는 "좋은 일자리를 창출할 뿐만 아니라 또 선진국, 나아가 개도국들의 삶에도 아주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과 게이츠 이사장은 경제적으로 어려운 세계시민들의 질병으로부터의 자유를 지키고 확대하는 데 동참하기 위한 ‘보건정의’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지난 3월과 6월 두 차례 전화통화도 했다.

한편 게이츠 이사장은 전날 오후 2박3일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했다. 게이츠 이사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코로나19 및 미래 감염병 대응·대비를 위한 국제공조의 중요성과 대한민국의 리더십'이라는 주제의 연설을 했다. 그는 "글로벌 보건 위기인 지금은 게이츠 재단과 한국이 더욱 긴밀한 협력을 시작할 적기"라며 한국의 과학기술을 통한 더 큰 역할을 기대했다.
 
이어 여의도 모 호텔에서 최태원 SK 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 등을 만나 오찬을 함께하고 △저개발국 코로나19 백신 공급 △넥스트 팬데믹 대응을 위한 새로운 백신 및 치료제 연구개발 협력 △소형모듈원자로(SMR) 협력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특별사면으로 복권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의 면담 가능성도 제기된다. 게이츠 이사장은 지난 2013년 방한 당시 이 부회장과 정보기술(IT) 업계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누는 등 친분이 있다. 삼성그룹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코로나19 백신을 생산하고 있어 두 사람의 만남 가능성은 높다는 평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