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尹 국정운영 지지율 '못하고 있다' 67%·'잘하고 있다' 28%

윤석열 대통령(맨 왼쪽)과 김건희 여사가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는 17일 취임 100일을 맞는 윤석열 정부의 낮은 국정운영 지지율 책임은 윤석열 대통령과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 등 핵심 측근에게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리서치가 KBS의 의뢰로 지난 12~14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조사해 15일 발표한 조사에 따르면 윤 대통령의 임기 초반 낮은 국정 운영 지지율 책임을 묻는 질문에 '윤 대통령 본인'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46.2%를 기록했다. '윤핵관 등 핵심 측근'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19.7%를 기록해 낮은 국정 운영 지지율의 책임이 윤 대통령과 윤핵관에게 있다는 답변이 전체 응답자의 과반을 훌쩍 넘는 65.9%에 달했다.

이어서 '더불어민주당 등 야당'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10.2%, '대통령실 참모진'은 9.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7.9%로 나타났다.

윤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평가엔 '못하고 있다'는 응답이 응답자의 과반을 넘는 67%로 나타났다.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28%다.

윤석열 정부의 국정 운영 기대감은 '잘할 것이다'가 37.6% '못할 것이다'가 59.3%로 응답자의 과반이 넘는 수가 윤석열 정부의 국정 운영을 기대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특히 '매우 잘 못 할 것'이라는 응답은 33.9%로 나타났다. 이 밖의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