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판교 신사옥[사진=카카오]

배재현 카카오 최고투자책임자(CIO)는 4일 진행된 2분기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에서 "최근 카카오모빌리티가 모빌리티와 사회의 지속 성장을 위한 협의체를 구성하고 새로운 성장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의지를 전달했다"면서 "카카오는 이를 존중하고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배 CIO는 "카카오모빌리티는 디지털 불모지였던 모빌리티 시장에서 기술·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교통 혁신에 굉장히 크고 유의미한 성과를 거뒀다고 생각하고 있다"면서 "시대가 요구하는 역할에도 최선을 다해왔고 그 결과 올해 2분기 기준 가입자 수가 3200만명을 넘어서면서 전 국민의 이동 수요를 해결하는 필수 서비스로 자리매김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하지만 그 과정에서 골목상권 침해 논란이나 문어발식 사업 확장이라는 외부의 비판이 있었다"며 "(카카오는) 사회적 요구를 수용하고 모빌리티의 더 큰 혁신과 성장을 위한 방안을 지속적으로 고민해왔다"고 밝혔다. 그는 "언론에서 공개된 일부 지분 매각은 그 일환으로 선택지 중에 하나로 포함됐을 뿐"이라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