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7%, 22% 성장
  • HR 시장 변화에 따른 선도 서비스 주효

[사진=사람인HR]



커리어테크 플랫폼 사람인을 운영하는 사람인HR은 올해 2분기 매출 321억원, 영업이익 134억원(별도기준)을 기록했다고 잠정 공시했다.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매출은 17%(47억원), 영업이익은 22%(24억원) 증가했다. 사람인HR은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매출 1000억원을 돌파한 데 이어 분기 최대 실적도 갈아치웠다.
 
사람인HR 측은 급변하는 HR 환경에서 플랫폼 파워와 기술력 등 경쟁 우위로 새로운 고객 가치를 제시한 것이 성장의 바탕이 됐다고 해석했다. 일례로 1억여건의 빅데이터를 인공지능(AI)으로 분석해 인재와 기업을 연결하는 ‘인재풀’ 서비스는 이용 기업 수가 지난 5분기 연속 평균 11.2% 증가하고 있다.
 
구직자와 기업 양쪽의 선행 지표도 상승했다. 올해 2분기 사람인에서는 52만건의 공고가 등록돼 채용 시장이 활황이던 전년 동기보다 5% 증가했다. MAU(월간 활성 사용자수)는 1000만, 이력서수는 551만 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각각 10%, 7% 상승했다.
 
신규 사업도 순항 중이다. 긱 이코노미(임시직 경제)의 확산에 따라 올해 초 선보인 ‘사람인 긱(gig)’은 올해 2분기 프리랜서 가입자 수가 직전 분기 대비 64.2% 증가했다. 올해 3월부터 7월까지 월평균 매출 성장률은 240%를 기록했다.
 
인사 담당자를 위한 HR 솔루션 ‘더플랩’ 서비스도 좋은 반향을 얻고 있다. 최근 출시한 온라인 기반 평판조회 서비스 ‘더플랩 레퍼런스체크’는 출시 1개월도 되지 않아 100여개 고객사를 확보했다.
 
김용환 사람인HR 대표는 “전반적인 경제 상황이 우호적이지 않은 가운데에서도 빅데이터 기술력을 바탕으로 HR 트렌드를 선도하는 서비스를 선보여 사용자 만족도를 제고한 것이 주효했다”며 “기존 서비스의 지속적인 고도화를 통한 채용 효과 향상 및 신사업의 빠른 시장 안착으로 고객 저변을 확대하고, 경기 방어 효과를 극대화해 도전적인 시장 환경을 정면 돌파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