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위아는 2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 영업이익 531억원이 잠정 집계됐다고 26일 공시했다. 매출은 1조9717억6100만원이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7.6% 증가, 0.4% 감소다. 당기순이익은 1996억원을 기록했다.

실적 증대는 고부가가치 부품 판매 증가와 환율 효과가 주효했다. 사업부문별로는 차량부품 2분기 매출 1조7730억원, 영업이익 51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0.6%, 13.2% 감소했다. 기계부문은 매출 1988억원, 영업이익 1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1% 증가, 흑자전환했다.

매출이 다소 줄어든 것은 차량용 반도체와 부품 수급난 등으로 인한 완성차 제조사들의 출고량 감소가 주된 요인으로 작용했다. 현대자동차 러시아 샹트페테르부르크 공장의 가동 중단도 악영향을 끼쳤다. 다만 고부가가치 제품인 4륜구동(4WD) 시스템의 판매가 호조를 보였으며, 달러 강세로 인한 외환 손익 반영에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이 증가했다. 

기계부문은 제조경기가 회복세를 보여 범용기와 공장자동화(FA) 기기 모두에서 판매 물량이 늘어났다. 특히 범용기 제값 받기를 시행한 것과 장기 재고 소진이 이뤄지면서 영업이익률 상승도 이뤄냈다. 기계 부분은 올해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흑자를 이어갔다.

현대위아는 3분기에도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현대위아 관계자는 “완성차 SUV 판매가 지속적으로 호조를 보이면서 부가가치가 높은 4륜구동 시스템의 판매가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면서 “원자재 공급난의 점진적 해소로 차량 판매가 늘어날 것으로 보이며, 제조업 회복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여 범용기와 FA 모두 실적 상승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현대위아가 선보인 자율주행 물류 로봇. [사진=현대위아]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