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파워게임] '직무대행 체제' 일단 힘 실은 安…'원톱' 권성동號 세 가지 변곡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슬기 기자
입력 2022-07-22 00:47
도구모음
  • ① 흔들리는 '원톱' 권성동·② 지지율 1위 이준석·③ 권성동 리스크

권성동 국민의힘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지난 1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제주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머리를 숙인 채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차기 당권을 둘러싼 파워게임이 심화되고 있다. '권성동 직무대행' 체제를 두고 당내 혼란이 가중되고 있어서다.

①흔들리는 권성동 '원톱' 체제

21일 정치권에 따르면 당내에서는 권성동 국민의힘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 체제를 두고 이견이 나온다. 

'포스트 이준석' 체제와 관련해 최대 변수인 안철수 의원은 직무대행 체제에 힘을 실었다. 안 의원은 이날 본인 페이스북에 "조기 전당대회론은 주장해도 당장 실현될 수 없으며 혼란만 부추길 뿐"이라고 말했다.

반면 차기 당권 주자인 김기현 의원은 권 대행 체제에 대해 한계를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렇게 비정상적인 임시 시스템으로는 역부족 아니냐(는 말이 있다)"고 지적했다.

②차기 당대표 지지율 1위 이준석

'당원권 정지 6개월'이란 중징계를 받은 이후 '장외 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이준석 대표 지지율도 권 대행 체제와 관련해 변곡점이다. 안 의원이 이날 "여당은 의원총회에서 결의한 대로 당대표에 대한 의혹이 해소될 때까지는 권 대행 체제로 흔들림 없이 나아가야 한다"며 가이드라인을 정했기 때문이다.

여론조사기관 조원씨앤아이가 지난 16~18일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이날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이 대표는 차기 당대표 적합도에서 25.2% 지지율을 기록했다.

이어 안 의원 18.3%, 나경원 전 의원 9.2%, 김 의원 4.9%, 장제원 의원 4.4%, 권 대행 3.1% 순이었다. 이 밖에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③'사적 채용' 논란, 권성동 리스크

권 대행이 대통령실 인사 채용 관련 발언으로 연일 여론의 십자포화를 맞는 상황도 변수다. 논란 이후 윤석열 대통령과 집권 여당 지지율이 동반 하락 추세를 보이고 있어 당 진로를 두고 제각각 목소리가 분출할 가능성이 커서다. 

권 대행은 전날 "최근 대통령실 채용과 관련한 제 발언에 대해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사과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