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인터뷰] 신경식 전 헌정회장 "사면권 대통령 고유 권한...MB·이재용·신동빈 특사 必"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대담=최신형 정치부장, 정리=노경조·정연우 기자
입력 2022-07-18 01:15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원로에게 듣는 대한민국 리빌딩] <7> 신경식 전 대한민국헌정회장

신경식 전 대한민국헌정회장은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 집무실에서 진행한 <원로에게 듣는 대한민국 리빌딩> 인터뷰에서 "국민 화합을 위해서 경제인 사면은 해주는 게 좋다"고 했다. [사진=유대길 기자]


신경식 전 대한민국헌정회장이 "국민 화합을 위해서 경제인 사면은 해주는 게 좋다"고 말했다.

신 전 회장은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 집무실에서 진행한 <원로에게 듣는 대한민국 리빌딩> 인터뷰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MB)이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모두 사면되면 국가에 도움이 되는 사회활동을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와 정치권에서는 광복절을 한 달여 앞두고 MB와 이 부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의 특별사면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검토를 지시했다고 복수의 참모진이 전한 데 이어 한덕수 국무총리와 권성동 국민의힘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도 사면론에 힘을 실었다. 앞서 MB는 지난달 28일 건강상의 이유로 3개월 형집행정지를 받아 일시 석방됐다.

그는 "조선왕조 500년 동안 이성계부터 고종황제까지 왕이 바뀌면 감옥 문을 제일 먼저 열었다"며 "이는 통치자에 대한 통지권을 인식시키고 국민 화합을 꾀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사면권과 관련해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과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 사이가 멀어진 일화도 전했다. 신 전 회장에 따르면, 김영삼 정부 말기 이회창 당시 대선 후보가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을 사면하자"고 기자에게 말한 것이 기사화됐다. 이를 본 김 전 대통령은 노발대발해 "사면권은 대통령 고유 권한"이라며 의견을 묵살했다.

신 전 회장은 "이런 일로 국론이 분열되면 손해"라며 "(사면을) 다 할 수는 없지만 어느 쪽 의견이 많은지 보고 택하는 것이 민주주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좋은 인재를 묶어둘 필요는 없다. 이번에 사면해주는 게 기회도, 명분도 좋다"며 "국가에 도움이 되도록 이들을 풀어주는 게 낫다"고 덧붙였다.

언론인 출신의 신 전 회장은 1978년 청사(淸史) 정일권 전 국회의장의 요청으로 정치권에 입문했다. 국회의장 비서실장직을 수행한 그는 제13∼16대 총선까지 충북 청원에서 내리 4선을 지냈다. 김영삼(YS) 정부 땐 정무제1장관을 맡았다. 신한국당 '이회창 체제' 땐 총재 비서실장과 당 사무총장 등을 역임했다. 2015년 3월∼2017년 3월까지 대한민국헌정회에서 제19대 회장을 맡았다. <2면에 계속>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2개의 댓글
0 / 300
  • 국민의 한 사람인 나는 이번 사면이 매우 화가 나는데 뭔 국민의 화합을 지껄이고 있는지...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 마약쟁이 이재용을 다시 감옥으로 보내주세요
    삼성전자 베트남법인 현지채용 한국인근로자에 갑질, 언어폭력을 일삼고 개선에 응하지 않고
    한국인 근로자를 억압하고 자신의 배를 불리는 악덕기업주 이재용
    - 주요 내용
    1. 부당해고 : 입사 설명회 시 정년 보장 약속 하였음
    ☞ 그러나 매년 몇 명씩 퇴사 조치하고 있음, 언제 해고 될 지 모르는 상태 근무하고 있음
    2. 주말(토,일) 강제 출근 요청에 의한 강제노동으로 주말 휴식 미 보장
    ☞ 쉬는 토요일 강제 근무시키고 특근비 미 지급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