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아주대병원 등 코로나 예방용 항치료제 '이부실드' 투약 병원 32곳 지정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수원)차우열 기자
입력 2022-07-08 09:4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혈액암 환자 등 백신 사각지대 도민 대상, 7월 중 투약 예정

경기도청 광교 신청사 전경 [사진=경기도]

경기도가 8일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 7월 안으로 예방용 항치료제인 ‘이부실드’ 투약에 나서기로 하고 아주대병원 등 도내 32개 병원을 투약 의료기관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투약 대상자는 △면역억제 치료로 인해 백신접종 후 항체형성이 어려운 성인 및 소아(만 12세 이상, 체중 40kg 이상) △혈액암 환자 및 장기이식 환자 △이와 유사한 선천성 면역결핍증 환자 등이다.

이부실드를 투약하려면 대상자의 주치 의료기관이 대상 여부를 판단해 코로나19 예방접종관리 시스템을 통해 신청해야 한다.

신청이 완료되면 관할 보건소가 투약 대상자의 코로나19 확진력이 없는 것을 확인한 후 질병관리청으로 약품 배정을 신청한 이후 질병관리청이 투약의료기관으로 직접 약품을 배송하는 절차를 거쳐 투약이 이뤄진다.

도는 지난 1일 아주대병원 등 도내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32개소를 이부실드 투약의료기관으로 지정했다.
이부실드, 오미크론의 새로운 변이 ‘BA.4’· ‘BA.5’ 바이러스 중화 활동 확인

 이부실드 경기도 내 투약 의료기관 지정 명단 [사진=경기도]

예방용 항치료제는 코로나19 감염 전 예방목적으로 투여하는 항체치료제로 혈액암 환자나 장기이식 후 면역억제제를 투여하는 환자 등 코로나19 백신 접종으로 면역을 획득하기 어려운 이들에게 항체를 직접 투여해 예방 효과를 내는 의약품이다.

특히 이부실드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항체 2가지를 결합한 치료제로 임상연구 결과에서 코로나19의 기존 변이바이러스, 오미크론 변이는 물론 해외에서 유입돼 급속하게 증가해 새로운 우세종이 될 수 있는 오미크론의 새로운 변이 ‘BA.4’, ‘BA.5’에 대해서도 바이러스 중화 활동이 확인됐다.

앞서 정부는 지난 6월 30일 아스트라제네카사가 개발한 코로나19 예방용 항체치료제 ‘이부실드’를 긴급 사용 승인한 적이 있다.

조창범 도 질병정책과장은 “이부실드 도입으로 그간 고위험군임에도 예방접종 사각지대에 놓여있던 혈액암 등 중증 면역 억제자들도 감염에서 보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와 별도로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해 고령층 등 감염 취약층은 4차 접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실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