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보수 평론가 장성철 "친척과 되게 가까운 지인 등"

윤석열 대통령(가운데)이 7일 오전 충북 청주시 충북대학교에서 열린 2022 국가재정전략회의에 참석한 뒤 오찬을 함께한 학생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장성철 공론센터 소장이 7일 윤석열 대통령의 친척 대통령실 채용과 관련해 "문제는 (그런 사람이) 한두 명 더 있다"며 "이러한 일들이 계속 벌어질 것 같아서 걱정이 많다"고 주장했다. 장 소장은 박근혜 대선후보 공보팀장 출신 보수성향 정치평론가다.
 
장 소장은 이날 KBC '백운기 시사1번지'에 출연해 '사적 채용 논란을 빚은 윤 대통령 외가 6촌을 아느냐'는 질문에 "처음부터 들어갔다는 얘기를 들었기 때문에 왜 언론에서 안 나오지 그런 생각이 들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두 명이 더 있다는 것은 윤 대통령의 친척이냐'는 추가 질문에 "친척과 그리고 되게 가까운 지인과 뭐 이런 분들"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직 그리고 대통령실이라는 것이 가까운 사람, 많이 같이 봤던 사람, 그리고 친인척들이 채용이 된다면 그런 비판(권력의 사유화)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꼬집었다.
 
이와 관련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용산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일일이 확인해 보지는 않았지만 어떤 경우에도 이해충돌 방지법상 저촉된 사례는 없다, 이렇게 단정해서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는 윤 대통령의 친인척이 대통령실에서 현재 근무하지 않고 있다는 뜻이 아닌, 근무하는 사람은 있지만 이해충돌 방지법을 위반할 정도로 가까운 사이는 아니라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 관계자는 윤 대통령의 외가 6촌 최모 선임행정관(국장급)이 대통령실에 근무하는 것에도 "업무역량이 아닌 먼 인척이라는 이유로 배제한다면 차별"이라며 "이해충돌 방지법에서 금지하고 있는 가족의 채용 제한은 배우자와 직계혈족, 그리고 형제·자매, 함께 사는 사위·며느리, 함께 사는 장인·장모, 함께 사는 처형·처제로 규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1개의 댓글
0 / 300
  • 어떻하다가 즐리가, 자진사퇴 고려하라.

    공감/비공감
    공감:5
    비공감:1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