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09년 7월 이후 약 13년 만에 최고치
  • 파월 "경기후퇴 가능성" 언급 후 급등
  • 전문가들 "1300원, 일시적이지 않아"

원·달러 환율이 13년 만에 처음으로 1300원을 넘어선 23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원·달러 환율, 코스피 지수 등이 표시되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원·달러 환율이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수준으로 치솟았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미국 기준금리 인상, 중국 도시 봉쇄 여파로 꾸준히 상승해온 원·달러 환율은 향후 세계경제가 위축될 것이란 우려로 상단 저지선인 1300원마저 돌파했다.
 
23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 대비 4.5원 오른 1301.8원에 거래를 마쳤다. 원·달러 환율이 종가 기준으로 1300원대를 기록한 것은 2009년 7월 13일(1315원) 이후 12년 11개월 만이다. 통상적으로 원·달러 환율이 1050~1200원에 머물렀던 점을 고려하면 매우 높은 수준이다.
 
이날 외환시장 개장 당시 1299원으로 출발한 원·달러 환율은 10분 만에 1300원을 넘어섰다. 전날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상원 은행위원회에서 물가 상승을 막기 위해 기준금리를 지속적으로 올리겠다고 강조하면서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안전자산인 달러가 강세를 보인 것으로 분석된다. 파월 의장은 기준금리 인상으로 인해 “경기가 후퇴할 가능성이 있고, 연착륙은 매우 어려운 일”이라고 언급했다.
 
원·달러 환율은 올해 들어 크게 요동쳤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시작된 2월부터 급격히 오르기 시작해 3월 초에 1240원대를 돌파했다. 전쟁이 장기전으로 돌입하고, 연준이 지난 5월에 기준금리를 0.50%포인트 인상하고 중국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주요 도시를 봉쇄하자 글로벌 경기가 침체할 것이란 우려가 나와 환율은 1290원대까지 올랐다. 금융시장이 불안정해지자 안전 자산으로 손꼽히는 달러에 투자 자금이 몰린 결과다.
 
그러다 2주 만에 50원 이상 떨어지는 등 불안정한 모습을 보였다. 천정부지로 치솟던 미국 물가가 정점을 찍고 내려올 것이란 기대감 때문이었다. 그러나 시장 예상과 달리 미국 물가는 더 올라 달러는 다시 강세로 돌아섰다. 한국은행 분석에 따르면 원·달러 환율 변동률은 지난해 4분기 6.0%였으나, 올해 1분기 8.1%, 4~5월 중 11.7%로 상승 폭이 커졌다.
 
외국인 투자자들이 지난해 가격이 급등한 국내 주식을 올해부터 대거 매도한 것도 원·달러 환율 상승 요인 중 하나로 꼽힌다.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하기 시작한 2020년 4월부터 12월까지 국내 주가 상승률은 54.2%(코스피 기준)로, 중국(19.2%)과 신흥국(41.3%) 주가 상승률보다 높았다. 2021년에 돌입하면서 국내 주가 상승세가 둔화되자 외국인 투자자의 순매도가 늘어 원화값을 떨어뜨렸다.
 
안영진 SK증권 이코노미스트는 “(원·달러 환율이) 1300원이었던 2009년에 80대 중반이던 달러인덱스가 지금은 100대 중반이다. 달러 가치가 약 25% 상승한 것”이라며 ”현재 매크로 상황(고유가, 물가 상승 등)들과 그 전망하에서는 환율 1300원이 결코 일시적으로 머물다가 내려갈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