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산불진화용 초대형 헬기 도입 예산 확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안동) 최주호 기자
입력 2022-06-02 16:0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정부 재난안전특별교부세 250억원 지원 확정...3년 간 연차별 지원 예정

산불진화용 치누크 헬기 [사진=경상북도]

경상북도는 산불 대응 역량을 강화하고 초기에 화세를 압도할 수 있는 산불진화용 초대형 헬기 보강을 위한 재난안전특별교부세 250억원을 확보했다고 2일 밝혔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최근 10년 간 경북에서 801건의 산불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 3월 울진에서 산불이 발생해 피해 면적 1만4140ha, 피해액 1717억원, 복구비 3009억원 등 역대 최대 피해를 입혔다.
 
경북은 산림 면적이 133만ha로 전국 629만ha의 21.2%를 차지하고 있으며, 산림의 43%가 침엽수림으로 이뤄져 있다.
 
또 지면에는 10~20cm 정도의 낙엽층이 쌓여 있어 산불이 발생할 경우 재난급 대형 산불로 이어지기 때문에 산불 초기 진압을 위한 초대형 헬기 도입의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이에 경북도는 산불 발생 초기에 화세를 압도할 수 있는 담수량 1만 리터 이상의 초대형 헬기를 도입하고자 지역 국회의원들과 함께 발 빠르게 움직였고, 그 결과 재난안전특별교부세 250억원을 확보하게 됐다.
 
산불진화용 초대형 헬기 도입으로 강풍 및 야간 등 악조건 속에서도 산불 진화가 가능하며, 경북 북부 지역의 험준한 지형에서도 효과적으로 산불에 대응할 수 있다.
 
또 지역 원자력 발전 시설 등 주요 국가 기반 시설과 국가 자산인 문화재 등에 대한 보호가 한층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철우 도지사는 “최근 지역에 잇따라 발생하는 대형 산불로 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산불 특수대응단 신설 및 산불진화용 초대형 헬기 도입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