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판로확대 위해 전용 T커머스 채널 신설해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경은 기자
입력 2022-05-23 14:0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사진=중기중앙회]



중소기업 판로 확보를 위해 중기 전용 T커머스 채널을 신설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T커머스는 TV와 커머스(상거래)를 합성한 말로, TV 시청 중 전화를 사용하지 않고 전용 리모콘으로 상품정보 확인 및 구매가 가능한 양방향 서비스를 말한다. 

현재 7개 TV홈쇼핑 업체 가운데 중소기업 제품 전문 TV홈쇼핑인 홈앤쇼핑과 공영홈쇼핑에는 T커머스 채널 사업권이 없다. 이에 두 업체에도 T커머스 사업을 허용해 다변화하는 유통 시장에서 상대적으로 대응력이 취약한 중소기업 판로 확대를 모색해야 한다는 게 업계와 전문가들 의견이다. 
 
중소기업중앙회는 23일 중소벤처기업정책학회와 공동으로 국회의원회관에서 ‘중소·벤처기업 판로확대 방안 마련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뛰어난 기술로 우수한 제품을 생산하고도 판로 확보에 애로를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위한 T커머스 채널 신설 필요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는 한무경 국민의힘 의원, 정윤모 중기중앙회 상근부회장, 김용진 중소벤처기업정책학회장 등이 참석했다.
 
발제자로 나선 이정희 중앙대 교수는 ‘중소·벤처기업 판로 확대를 위한 T커머스 확대 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이 교수는 홈쇼핑 업계가 과거보다 경쟁력이 저하되고 있는 점을 지적하며 “새로운 소비 주체로 떠오르고 있는 MZ세대는 스마트 디바이스를 활용해 적극적으로 구매할 제품을 찾아보는 특징이 있다”며 “라이브커머스 같은 실시간 양방향 소통이 가능한 구매 플랫폼을 선호한다”고 진단했다.
 
이어 “코로나 팬데믹 이후 소비자들이 외부 활동을 줄이고 집에서 생활하며 물건을 구매하는 이른바 ‘집콕 이코노미’ 성향이 강해지고 있는 지금이야말로 중소기업 전용 T커머스 채널을 신설할 적기”라고 강조했다.
 
이 교수는 구체적으로 공공성이 강한 홈쇼핑 채널인 홈앤쇼핑과 공영쇼핑에 중소기업 제품만을 취급하는 전용 T커머스 채널 신설을 통해 규모가 작은 소기업, 스타트업, 소상공인 등에 대해 판로를 확대해주는 방안을 제시했다.
 
임영균 광운대 교수 진행으로 이어진 토론에는 윤병섭 서울벤처대학원대학교 교수, 라정주 파이터치연구원장, 황기섭 한국TV홈쇼핑협회 실장, 이혜전 HMJ코리아 대표,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 등이 참여해 중소기업 전용 T커머스 신설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정윤모 중기중앙회 상근부회장은 “T커머스는 제품을 쉽게 알리면서 판매할 수 있는 소통 채널로 자본력이 취약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더욱 적합한 플랫폼”이라며 “중소기업 전용 T커머스 신설을 통해 시대 흐름에 부합하는 새로운 판로가 마련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