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원 자료…2019년 이후 분기 최고치 기록

지난해 11월 30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잠실 아파트 모습. [사진=연합뉴스]

올해 1분기(1∼3월) 서울에서 팔린 토지 3건(필지) 가운데 1건은 외지인이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는 순수토지뿐 아니라 토지와 건축물이 일괄 거래된 경우도 포함된다.
 
22일 한국부동산원의 월별 매입자 거주지별 토지 매매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서울의 토지 매매 거래 2만5405건 중 외지인이 매입한 건수는 8408건으로 전체의 33.1%를 차지했다.
 
이는 부동산원이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19년 이래 분기 기준으로 가장 높은 수치다.
 
분기별 외지인 토지 매수 비중은 지난해 4분기(10∼12월)에 32.4%로 처음 30%를 넘어섰고, 올해 1분기(33.1%)에는 오름폭이 확대됐다.
 
자치구별로 외지인의 매입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송파구로, 전체 매매량(1565건)의 43.4%(679건)를 외지인이 사들였다.
 
이어 영등포구(41.3%), 관악구(40.3%), 용산구(40.1%), 강서구(39.1%) 등의 순으로 외지인 매입 비중이 높았다.
 
또한 올해 전국적으로 풀리는 토지보상금이 32조원을 넘을 것으로 추산되는 가운데 서울의 토지뿐 아니라 주택에도 외지인들의 매수세가 강해지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1분기 서울 주택의 외지인 매수 비중은 30.3%로, 관련 통계 집계가 시작된 2006년 이래 1분기 기준으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따르면, 최근 인천 계양 신도시가 3기 신도시 가운데 가장 먼저 토지 보상을 완료했다.
 
토지 보상 시작이 늦은 고양 창릉을 제외하면 하남 교산(93%), 부천 대장(68%), 남양주 왕숙(59%), 남양주 왕숙2지구(57%) 등도 토지 보상 진행률이 50%를 넘어섰다.
 
정부는 현금 유동성 억제를 위해 토지주에게 현금 대신 해당 지역의 다른 토지로 보상하는 제도인 ‘대토보상’을 추진하고 있지만, 토지 보상이 끝난 인천계양(11%)과 막바지 작업 중인 하남교산(12%)의 대토보상 계약률은 10%대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