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한국발 입국자 코로나 검사 간소화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베이징=배인선 특파원
입력 2022-05-19 20:05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탑승 7일 전 PCR 검사, 자가모니터링 등 폐지

  • 미국,스페인 등 10여개국 방역 간소화

[사진=주한중국대사관 홈페이지]

중국 당국이 한국발 입국자에 대해 유전자증폭(PCR) 검사 횟수를 줄이는 등 방역 기준을 간소화하기로 했다.

19일 주한 중국대사관은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20일부터 한국발 중국 입국자는 항공편 탑승 48시간 전과 12시간 전에 각각 한 번씩 PCR 검사를 받도록 입국 방역 절차를 완화했다고 발표했다.

기존에는 중국 입국자는 항공편 탑승 7일 전 PCR 검사, 탑승 48시간 전 PCR 검사와 혈청(lgM) 항체 검사, 탑승 12시간 전 PCR 검사 등 3단계로 검사를 받아야 했는데, 이 중 7일 전 PCR 검사와 48시간 전 혈청 항체 검사가 없어진 것이다. 

이와 함께 탑승 7일 전부터 하는 자가건강 모니터링도 생략하기로 했다. 

다만 코로나19 감염 이력이 있는 사람은 지정 검사기관에서 완치를 확인하는 PCR검사를 2차례(회간 간격 24시간 이상) 더 받아야 한다.

한국 외에 중국 입국 방역 규정이 완화된 국가는 미국뿐만 아니라 스페인·폴란드·방글라데시·이집트·아랍에미리트·네덜란드·덴마크·세르비아·수단 등이다.

한국은 당초 이날 오전 중국 매체가 보도한 방역 간소화 국가 명단에 빠져 있었으나, 주한 중국대사관이 19일 오후 5시30분(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간소화 사실을 발표했다.

중국 당국은 "이번 방역 기준 조정은 코로나19 현황과 바이러스 변이의 특성 등 여러 요인을 종합한 조치"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