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일 경산시장 후보 출정식, "경산이 대한민국 표준이 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 지지 호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경산)김규남 기자
입력 2022-05-19 17:0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국민의힘 경산시당원협의회 앞 교차로에서 출근인사 후 경산시 당원협의회 사무실 앞 출정식 가져, 1천 여명 운집

조현일 후보(왼쪽 두번째)가, 출정식에서 윤두현 국회의원(오른쪽 두번째), 이철우 경상북도 지사 후보(오른쪽 첫번째)와 필승을 다지며 기념촬영 하고 있다.[사진=조현일 후보 사무실]

조현일 경북 경산시장 후보가 마침내 출정식을 가지고 본격적인 선거전의 대장정에 돌입했다.

조현일 국민의힘 경산시장 후보에 따르면 조 후보는 19일 아침 경산사거리에서 출근인사를 마친 뒤 경산시 당원협의회 당사 앞 대로변에서 국민의힘 도지사 후보 및 도·시의원 후보들과 함께 출정식을 가졌다.
 
조현일 후보는 유세차에 올라 “살기 좋은 경산, 엄마가 행복한 경산, 기업하기 좋은 경산, 학생들이 행복한 경산을 만들겠다”는 각오와 함께, “경산 지하철 시대를 꼭 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어 “경산이 대한민국 표준이 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 목숨 걸고 뛰겠다.”, “경산시민을 하늘같이, 부모님 같이 챙기겠다”고 다짐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 후보는 “경산이 최고의 도시가 될 기회가 왔다, 경산을 대한민국 제1도시로 함께 만들어 가자”며 조현일 후보 지지를 호소했다.
 
윤두현 국회의원은 “6.1 지방선거는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가늠할 수 있는 굉장히 중요한 선거”라며, “압도적 지지로 승리해야 윤석열 정부가 성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출정식에는 후보들과 선거운동원 등 관계자들과 함께 지지자와 경산시민 1천여 명이 운집하여 선거 첫날의 분위기에 기세를 올렸다. 또한 경산시장 공천을 놓고 함께 선의의 경쟁을 펼쳤던 이천수 전 경산시의회 의장, 허수영 국민의힘 경북도당 부위원장이 출정식을 찾아 힘을 실어줬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