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외교 데뷔전] "YS·클린턴 조깅처럼"…'檢출신' 尹과 '외교통' 바이든 케미에 쏠리는 눈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정훈 기자
입력 2022-05-19 00: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MB, 캠프 데이비드서 골프카트 운전...盧-부시 '동갑내기 정상회담'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과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조깅을 함께하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정부의 첫 한·미 정상회담은 남다른 의미를 가진다. 새 정부 외교정책의 풍향계 기능을 하는 동시에 한·미 동맹 및 한반도 정세의 방향성을 제시하기 때문이다. 일례로 이면에서 북핵 문제를 다룬 것으로 알려진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과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청와대 조깅' 장면 등이 있다.

특히 검찰 출신 윤석열 대통령과 '외교통'으로 알려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어떠한 궁합을 보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그만큼 한·미 정상이 연출하는 일거수일투족에도 스포트라이트가 쏠리기 때문이다.

18일 정치권에 따르면 김 전 대통령의 취임 후 첫 한·미 정상회담은 1993년 7월 한국에서 진행됐다. 청와대 조깅 장면은 클린턴 전 대통령이 한국에 도착한 다음 날인 7월 11일 아침 청와대 녹지원에서 만나 15분 20초간 조깅을 한 것을 말한다.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은 취임 100일을 넘긴 시점인 1998년 6월 빌 클린턴 전 대통령과 백악관에서 첫 정상회담을 했다. 당시 정상회담은 1차 북핵 위기 이후 북핵 문제 해결을 둘러싸고 표출돼 온 대북정책에 관한 갈등과 이견을 다소 해결한 것으로 평가받았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2003년 5월 조지 W. 부시 대통령과의 첫 정상회담은 '1946년생 동갑내기'의 회담으로 주목받았다.

두 정상은 초면이었다. 하지만 노 대통령 취임을 전후로 부시 대통령에게 네 차례 전화통화한 것이 회담이 순탄치 않을 것이라는 편견을 깨뜨리는 데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명박 전 대통령도 2008년 4월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과 첫 정상회담을 진행했다. 이 전 대통령은 당시 골프 카트의 운전대를 잡고, 조수석에 부시 전 대통령을 태운 채 '캠프 데이비드'를 자유롭게 누볐다.

문재인 전 대통령은 취임 약 한달반 만인 2017년 6월 미국을 찾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첫 정상회담을 가졌다. 당시 두 정상은 첫 만남에서 양쪽 모두 하늘색 넥타이를 매 화제가 되기도 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문 전 대통령과 공식 환영 만찬을 했다. 이후 문 전 대통령에게 백악관 개인 집무실인 '트리티 룸'을 깜짝 공개하는 퍼포먼스를 보이기도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