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행 취재] 특급열차 타고 광주 간 尹 '역사 과오 바로잡기'…與 '나주→전주' 훑으며 대통합 외쳤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광주·나주·전주=김슬기 기자
입력 2022-05-19 00: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尹, '호남 동행단' 국힘 의원들과 조찬하고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등 '尹 호남 행보' 발 맞추며 국민 통합 강조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제42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새 정부 국무위원들과 대통령실 참모진, 국민의힘 의원 등 당정 인사 100여 명과 함께 서울역에서 '광주행 KTX 특별열차'에 탑승했다.

◆野 성지 광주에서 '국민 통합' 처음 외친 尹 대통령

이날 아주경제 취재를 종합하면 윤 대통령은 열차 칸을 오가며 참석자들과 일일이 악수하며 인사했다. 이어 전주혜·하태경 의원 등을 포함한 국민의힘 '호남 동행단' 의원들과 같은 칸에 탑승해 조찬을 함께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50분께 광주 북구에 위치한 국립 5·18 민주묘지에 도착했다. 윤 대통령이 도착하자 입구 근처에 있던 시민들이 환영했고 윤 대통령도 이에 화답했다. 다만 이날 현장에서는 보수 유튜버와 광주시민, 그리고 진보 유튜버 사이에 말다툼이 일기도 했다. 한 보수 유튜버는 시민들을 향해 거친 언사를 쏟아내기도 했다.

민주묘지에 도착한 직후 윤 대통령은 5·18 민주화운동유족회장 등 유가족 단체와 함께 국립 5·18 민주묘지 '민주의 문'을 통과했다. 보수 정권 대통령으로서는 최초다. 윤 대통령은 '민주의 문'을 지난 뒤 방명록에 "오월의 정신이 우리 국민을 단결하게 하고 위기와 도전에서 우리를 지켜줄 것입니다"라고 적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기념사에서 "고귀한 희생에 경의를 표하며 머리 숙여 명복을 빈다. 가족과 이웃, 벗을 잃은 아픔을 안고 살아가는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이준석 등 與 지도부 총출동···호남 경제 번영 드라이브

현장에서 윤 대통령은 "자유와 정의, 그리고 진실을 사랑하는 우리 대한민국 국민 모두는 광주 시민이다"라는 문장을 즉석에서 추가해 연설했다. 윤 대통령은 기념사 중간중간 말을 멈추고 허공을 쳐다보는 등 차분한 분위기로 연설을 이어갔다. 하지만 이날 기념사에서 '진상규명' 등 이야기는 찾아볼 수 없었다.

이후 윤 대통령은 양옆에 있는 참석자들과 손을 맞잡고 위아래로 크게 흔들며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 비상대책위원장도 주먹 쥔 손을 허공에 지르며 함께 제창했다.

국민의힘도 윤 대통령 호남 행보에 함께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기념식에는 이준석 당대표를 포함한 국민의힘 의원 총 100명이 참석했다. 병가 등 일부 개인 사정이 있는 의원을 제외하고는 사실상 대부분 의원이 참석한 셈이다. 이는 역대 가장 높은 보수정당 정치인 참석률이다.

이 대표는 이날 기념식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정말 감개무량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2년 가까이 해왔던 호남에 대한 진정성 있는 노력의 결정체가 오늘"이라며 "우리 당의 모든 의원님들이 와서 기념하는 상황을 2년 전에 누가 예상이나 했겠나"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기념식 이후에도 나주와 전주 등을 훑으며 '호남 민심 잡기'에 나섰다. 이날 광주와 나주에서 열린 전남·전북도당 선거대책회의에 참석한 이 대표와 권성동 원내대표, 김기현·정운천 의원 등은 '국민 통합'을 강조했다. 또 이 대표는 이날 저녁 전주시를 찾아 시민들에게 인사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