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 후보, 군공항 이전 새로운 해법 제시...명칭 변경 주장

민주당 이재준 수원시장 후보가 17일 수원군공항 이전 문제에 대한 새로운 해법을 제시했다. [사진=이재준 캠프]

더불어민주당 이재준 수원시장 후보가 17일 화성국제공항으로 명칭을 변경하고 경기남부지역을 경제자유 구역으로 지정한다는 내용의 새로운 해법을 제시했다.

이 후보는 이날 “국회 군공항 이전 특별법 통과 이후에도 답보 상태에 놓여있는 수원군공항 이전 문제에 대해 다른 형태의 접근 방식이 필요하다”며 “기존 ‘경기남부국제공항’이라는 명칭 대신 인천국제공항과 같이 이전지를 강조하는 ‘화성국제공항’으로 변경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어 “과거 인천 국제공항의 건설과 함께 영종·청라·송도 지역이 3대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된 점을 벤치마킹해 화성·수원·오산지역과 평택, 천안 등 경기남부 지역을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실제 통계청이 발표한 시도별 경제성장률에 따르면 인천국제공항이 개항했던 2001년 3월을 기점으로 인천시는 2001년 전국 지자체 가운데 2번째로 높은 경제 성장률인 7.5%를 기록했다.

또 2002년에는 전국 지자체 가운데 가장 높은 10.2%의 경제 성장률을 보이며 인천국제공항으로 인한 경제 성장 효과를 톡톡히 봤다.
 
2차 제조산업의 부진과 함께 경제 활력을 잃어가던 인천시를 국제 물류의 중심지이자 금융, 무역허브로 탈바꿈시켜 신성장동력을 창출한 것이다.
 
이에따라 이 후보는 “인천시의 성공사례를 미뤄봤을 때 화성, 수원, 오산, 평택, 천안 지역 또한 화성국제공항 유치를 통해 거대한 경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그러면서 “이전까지 군공항이전 문제가 혐오시설을 어느 지역으로 유치해야 한가라는 관점이였다”면서 “이제는 화성국제공항과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중심으로 성장 동력이 결합하는 미래비전을 어떻게 그릴 것인가로 관점이 전환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마지막으로 “이 사업이 수원과 화성, 그리고 경기 남부지역이 새롭게 도약하는 시작점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주장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