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당대표 묵살·은폐 보도 사실 아냐…당내 성폭력 사건 재발 송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슬기 기자
입력 2022-05-17 12:1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당기위 절차 진행 과정에서 추가 피해 없도록 할 것"

여영국 정의당 대표가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8회 지방선거 중앙선대위 발족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강민진 전 청년정의당 대표가 성폭력 피해를 입었고, 당 지도부 등이 해당 사안을 묵살했다고 주장한 가운데 정의당은 17일 "당 대표가 묵살하고 은폐했다는 언론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했다.

이동영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당은 강 전 대표의 요구대로 공식적인 절차와 조치를 철저히 이행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브리핑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21일 강 전 대표가 당 행사에서 발생한 사건에 대해 당 젠더인권특위 위원장에게 알려 왔다. 이에 여영국 당 대표는 강 전 대표의 비공개회의 소집 요구에 따라 배석자 없이 비공개로 대표단 회의를 진행했고, 강 전 대표의 요구대로 A위원장에 대한 엄중 경고와 서면사과 조치를 결정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회의를 마치기 전에 여 대표는 해당 사안은 비공개 회의로 진행돼 발언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며 "당 젠더인권특위 위원장이 사과문을 받아 강 전 대표에게 전달했고, 사과문 내용에 대한 동의와 수용 의사를 확인한 후에 해당 사건을 종결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해당 사건은 당 행사 뒤풀이 자리에서 A위원장이 (강 전 대표) 옆자리에 앉는 과정에서 그를 밀쳐 '불필요한 신체 접촉'이 있었던 사안"이라며 "강 전 대표는 이 사안을 성폭력으로 볼 문제는 아니지만 지방선거에 출마할 분이기 때문에 청년 당원에게 무례한 태도를 보인 것에 대해서 엄중 경고와 사과 조치가 필요함을 당 젠더인권특위 위원장에게 전달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강 전 대표가 사과문을 확인한 후 '내용이 괜찮고 수용하겠다'는 취지로 당 젠더인권특위 위원장에게 답을 보내왔다"고 부연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A위원장의 지방선거 공천은 당규와 공천 심사 기준에 따라 진행됐다고 했다.

그는 "정의당은 성범죄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으로 엄정한 기준을 적용하고 있다"며 "당 젠더인권특위 위원장은 당시 강 전 대표가 '성폭력으로 볼 문제는 아니다'라고 한 만큼 성폭력·성추행·성희롱 등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답변한 바 있다"고 했다.

아울러 "해당 지역 당부 공천심사위원회는 공천심사 서류와 사전 질문지 답변서 등을 토대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종합적 검토를 통해 공천했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 수석대변인은 "당내 성폭력 사건이 재발한 데 대해 대단히 안타깝고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당기위 절차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피해자에 대한 추가 피해 등 인권 침해가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강 전 대표의 당직자 '직장 내 괴롭힘' 사건 진상조사위원회의 조사 결과에 대해선 신뢰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수석대변인은 "진상조사위원회는 공정하고 객관적인 조사를 위해 당내 인사 2인, 노동 문제와 '직장 내 괴롭힘' 문제를 전문적으로 다루는 노무사 3인으로 구성해 약 한 달가 조사를 진행했다"며 "강 전 대표의 건강상의 어려움을 감안해 법적 대리인(변호사)을 통한 소통과 소명의 기회를 충분히 보장했다"고 했다.

앞서 강 전 대표는 전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청년정의당 당직자 B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 또 지난해 11월 대선을 앞두고 열린 전국 행사의 뒤풀이 자리에서 모 광역시도당 A위원장은 제 허벅지에 신체 접촉을 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