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타코리아 스포츠카 ‘GR86’ [사진=토요타코리아]

토요타코리아가 정통 스포츠카 ‘GR86’을 출시한다고 16일 밝혔다. GR86은 2012년 출시한 ‘토요타 86’의 후속 모델로 GR수프라와 함께 가주레이싱(토요타 모터스포츠 브랜드)을 대표하는 모델이다.

특히 르망 24시 4연패와 WRC 우승에 빛나는 가주레이싱 엔지니어와 드라이버가 차량 개발에 직접 참여해 별도 튜닝 없이도 서킷 주행을 즐길 수 있다. GR86은 강력해진 2.4ℓ 자연흡기 수평 대향엔진을 장착해 엔진의 무게중심을 낮추고 부드러운 가속을 완성했다. 기존 토요타 86 대비 배기량이 400cc 높아져 고회전 영역 가속력과 응답성이 탁월하다는 설명이다.

또한 6단 수동 변속기는 클러치 용량과 기어 강도를 높여줘 고출력과 가속력 증대를 지원한다. 부드러운 변속감을 위한 저점도 오일 적용과 GR86 전용으로 개발한 신규 ‘FR’ 플랫폼에서 만들어져 차량 무게중심이 이상적으로 잡혀 코너링과 고속 주행에도 안정성을 발휘한다.

서킷 주행 시 운전자가 조작이 가능하고 차량 회전을 억제하는 트랙 모드를 이용할 수 있어 운전의 재미를 한껏 느낄 수 있다. 차량 하부에는 구조물을 추가해 비틀림 강성을 높였고, 차량 곳곳에 알루미늄 소재를 적용해 경량화를 실현했다.

외관 디자인은 가주레이싱을 반영한 에어로다이내믹 설계로 공기역학 성능과 역동성을 강조하고 있다. 전면에는 GR 엠블럼, GR 브랜드의 이미지를 형상화한 ‘G 매시그릴’을 적용했으며, 측면에는 유선형 실루엣과 날렵한 이미지의 오버행이 GR86의 정체성을 잘 보여준다.

이 밖에 스포츠 시트는 경량화 시트 프레임을 적용했으며, 센터콘솔 암레스트는 기어 조작 시 팔꿈치가 방해받지 않도록 낮게 설계해 변속 조작이 편리하다. 멀티 인포메이션 디스플레이(MID)는 높은 시인성을 제공하며, 트랙 모드로 변경할 경우 서킷 주행에 적합한 직관적 화면으로 바뀐다.

다양한 편의 기능도 갖췄다. 애플 카플레이와 안드로이드 오토를 지원하는 8인치 디스플레이 오디오, 안전하고 편안한 주차를 도와주는 후방 카메라, 조향에 따라 전조등의 방향이 바뀌는 AFS 등을 지원한다. 토요타코리아는 내달부터 프론트 범퍼 스포일러, 사이드 스커트, 리어 범퍼 스포일러, 트렁크 스포일러 등의 GR86 전용 액세서리 판매와 함께 고객 동호회도 개설하는 다채로운 마케팅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강대환 토요타코리아 상무는 “GR86은 기본기 탄탄한 정통 스포츠카로 운전의 즐거움을 찾는 고객에게 좋은 선택지가 될 것”이라며 “GR86과 함께 국내 모터스포츠 대중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GR86 가격은 △스탠다드 4030만원 △프리미엄 4630만원(개별소비세 포함, 개소세 3.5% 기준)이다. 자세한 사항은 토요타 홈페이지와 전국 토요타 공식 딜러 전시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토요타코리아 스포츠카 ‘GR86’ 1열 디자인 [사진=토요타코리아]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소비자정책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