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일 서울 성북구 길음역 인근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 운영 중단을 알리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사진=연합뉴스 ]

금요일인 13일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2만4903명이 코로나 신규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신규 확진자 수는 총 2만4903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12일) 동일 시간 집계된 2만6688명과 비교해 1785명 감소한 수치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1만939명(43.9%), 비수도권이 1만3964명(56.1%)으로 확인됐다.

시도별로는 경기 5607명, 서울 4186명, 인천 1146명, 경북 2067명, 경남 1535명, 대구 1270명, 전남 1234명, 전북 1206명, 충남 1201명, 강원 1156명, 부산 1114명, 광주 924명, 울산 781명, 대전 663명, 충북 436명, 제주 344명, 세종 33명 등이다.

방역당국은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자정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전날 역시 오후 6시 중간 집계 이후 6시간 만에 5763명의 신규 확진자가 추가로 더 확인돼 총 3만2451명으로 파악된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