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도 소속 6급 이하 5년 이내 20대~30대 MZ세대 15명으로 구성
  • 갑질 · 조직문화, 일하는 방식, 복무문화의 3개 소그룹으로 운영

경기도 혁신 주니어보드 발대식 모습  [사진=경기도]

경기도가 9일 세대 간 원활한 의사소통을 통한 조직문화 개선과 창의적인 정책 아이디어 발굴 등을 위해 6급 이하 20~30대 MZ세대(1980~2000년대 출생) 직원으로 구성된 ‘경기도 혁신 주니어보드’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혁신 주니어보드는 이날 경기도청 광교신청사에서 발대식을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발대식은 류인권 기획조정실장의 주니어보드 직원들에 대해 임명장 수여와 함께 주니어보드 연간 활동계획 전달, 창의적이고 효율적인 활동을 위한 주니어보드의 자유로운 의견수렴 시간 등으로 진행됐다.

올해 처음으로 구성된 혁신 주니어보드는 도 소속 6급 이하 근무경력 5년 내외의 20~30대 MZ세대 공무원 15명으로 구성됐으며 △갑질·조직문화 △일하는 방식 △복무문화(워라밸) 총 3개의 소그룹 단위로 운영될 예정이다.

도 혁신 주니어보드는 이번 발대식을 시작으로 2022년 12월까지 △조직문화 개선 활동을 위한 정기적 온오프라인 토론 △정부 혁신 현장 벤치마킹 △조직문화 관련 캠페인 진행 등 다양한 혁신 활동을 해나갈 계획이다.

도는 혁신 주니어보드 구성원이 자율성과 수평적 소통을 바탕으로 새로운 시각을 통해 참신한 도정 혁신 아이디어를 발굴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류인권 도 기획조정실장은 “MZ세대 직원들의 지속적인 공직 유입에 따라 유연한 조직문화로의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혁신 주니어보드의 활동이 세대를 구분 짓지 않고 서로의 차이를 이해하며, 소통과 협업이 잘 되는 조직문화의 첫걸음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