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아이이노베이션은 면역항암제 ‘GI-101’ 개발 프로젝트가 국가신약개발사업단(KDDF)의 2022년 1차 국가신약개발사업 신약 임상개발 과제로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이에 따라 GI-101의 임상 1·2상에서 최적의 치료 적응증을 선정해 임상 2b·3상 진입 또는 기술이전을 목표로 2년간 최대 70억원 규모의 연구 지원을 받게 된다.

지아이이노베이션은 2024년 2월까지 GI-101의 단독요법 및 ‘키트루다’(성분명 펨브로리주맙), ‘렌비마’(렌바티닙), 국소 방사선과 병용요법의 적정 2상 용량을 확립할 계획이다. 회사는 효과가 좋은 병용요법 및 적응증을 찾아내는데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또 신촌세브란스병원 조병철 교수팀, 채동우 교수팀과 협력을 통해 다양한 고형암 환자로부터 수집한 혈액 및 종양 조직 시료의 바이오마커(생체지표) 발굴로 후기 2b·3상 성공의 가능성을 높일 계획이다.

GI-101은 CD80과 IL-2 변이체가 면역글로불린 G4에 연결된 이중융합단백질이다. GI-101의 첫 임상시험(GII-101-P101)은 미국과 한국 동시에 진행하는 임상 1·2상으로, 현재 환자 등록이 진행 중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