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사진=중기중앙회]

중소기업계가 오는 10일 출범하는 윤석열 정부를 향해 “정체된 대한민국의 성장엔진을 되살리고, 극심한 양극화를 해소하기 위해 모든 역량을 기울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9일 논평을 통해 “지금 한국 경제는 저성장과 양극화 위기에 처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중기중앙회는 “특히 최저임금·주52시간제·중대재해처벌법 등 현장 중소기업을 힘들게 하는 과도한 규제를 개선하고, 중소기업 혁신을 뒷받침하여 민간경제의 역동성을 되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상생위원회 설치 등 양극화 해소를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해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함께 성장하는 경제구조로 전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중기중앙회는 “윤석열 제20대 대통령의 취임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다시 도약하는 대한민국, 함께 잘사는 국민의 나라’를 만들어나갈 윤석열 정부에 거는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688만 중소기업계 역시 혁신과 성장을 통해 안으로는 좋은 일자리를 만들고, 밖으로는 글로벌 강소기업을 목표로 한국 경제의 핵심 주체로서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