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한 한국여성경제인협회 회장 [사진=유대길 기자]

한국여성경제인협회는 새 정부 출범과 여성기업 주간을 맞아 277만 여성기업 대도약 원년 선포를 준비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여성기업 주간은 매년 7월 첫째 주 진행되며 지난해 말 여성기업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에 의해 여성기업 주간이 법률로 지정됐다. 올해 처음 진행되는 여성기업 주간에는 전국적으로 30여개의 행사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먼저 오는 7월 5일 제1회 여성기업 주간 개막식이 개최된다. 개막식에는 국가경제발전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여성기업인을 포상·격려하는 자리를 마련하고, 여성기업 대도약 비전 선포식이 거행된다.

여성기업주간 행사는 4일간 진행되며 해당 기간 △국회 정책토론회 △여성경제포럼 △여성기업 우수제품전시 △여성창업경진대회시상식 △여성기업제품 판촉전 △ESG 상생협력 간담회 △일자리 허브매칭대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 중이다.

동시에 전국적으로는 여경협의 17개 지회가 지방중소기업청 등 지역경제 주체와 함께 여성기업인대회, 봉사활동 등 각 지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다양한 행사를 진행한다.

이정한 여경협 회장은 “여성기업 경제 활성화는 우리가 당면한 저출산·고령화 등의 해법일 뿐만 아니라, 경제의 새로운 성장동력”이라며 “중요한 시기에 277만 여성기업도 강인한 어머니 정신으로 위기를 극복하고 대한민국이 더 큰 선진국으로 가는 길에 함께 뛰겠다”고 말했다.

한편 여경협은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임명을 적극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협회는 “이영 중기부 장관 후보자는 여성경제인 출신으로 여성기업의 아픔과 여성기업 정책에 대한 높은 이해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장관이 돼 중소벤처기업 전성시대를 활짝 열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