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아주경제 DB]


키움증권은 NEW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되 목표주가를 2만2500원으로 하향한다고 밝혔다. 1분기 부진을 야기했던 코로나19가 완화될 전망이지만 1분기 오미크론의 여파로 인해 개봉예정 작품의 공개일이 축소수정될 것으로 우려되기 때문이다.

이남수 키움증권 연구원은 9일 "NEW의 1분기 실적은 매출 448억원, 영업손실 13억원을 기록할 전망이다.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인해 1분기 개봉작 '특송'의 관객이 44만명에 그쳤기 때문"이라며 "반면 드라마 사업부문은 디즈니플러스 드라마 '무빙'의 제작 진행실적과 1월에 공개된 '너와 나의 경찰수업' 등이 호조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NEW는 스포츠 부문 매각을 통해 콘텐츠 사업에 집중하는 모양새다. NEW는 이달 초 스포츠마케팅과 당구, 빌리어즈TV 등을 담당했던 브라보앤뉴를 피델리티매니지먼트구룹에게 매각하겠다고 발표했다. 매각대금은 별도의 영화, 스튜디오앤뉴 드라마, 엔진비주얼웨이브 VFX 등 콘텐츠 관련 사업부문 강화에 사용될 것으로 풀이된다.

이 연구원은 "최근 마블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2'가 개봉하면서 영화 개봉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는 모양새다. 1분기 부진을 야기했던 코로나19 규모도 2분기 후반으로 갈수록 옅어질 것"이라면서도 "NEW는 1분기 오미크론의 영향으로 '마녀2' 등 신작 개봉 일정이 다소 축소 수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를 반영해 목표주가를 2만2500원으로 하향한다"고 부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