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어버이날 앞두고 해도·송도동 등 홀몸 어르신 가정 방문...카네이션·생필품 키트 선물

포항제철소 직원들이 생필품 키트 전달 전 단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포항제철소]

포스코 포항제철소가 어버이날을 맞아 지역 홀몸 어르신들의 외로움을 덜어주기 위해 재능 봉사단과 함께 두 팔을 걷어붙였다.
 
어버이날을 앞둔 지난 3일과 4일, 포항제철소 섬김이 봉사단 직원들은 해도동, 송도동 등 제철소 인근 지역 홀몸 어르신 댁을 방문했다.
 
직원들은 홀몸 어르신에게 어버이날 기념 카네이션을 직접 달아드리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카네이션은 포스코 재능 봉사단인 '사랑의 재봉틀 봉사단'에서 직접 제작한 것이다. 양일 간 섬김이 봉사단 직원들은 '일일 아들 · 딸'이 되어 안부를 확인하고 말 벗이 됐다.
 
포항제철소는 직원들의 따뜻한 마음에 물품 지원으로 응원을 전했다. 포항제철소는 어르신들에게 라면, 죽 등 간편식으로 구성된 생필품 키트를 지원했다.
 
해도동에 거주하는 한 어르신은 "가족이 없어 어버이날이면 더 싱숭생숭한데, 이렇게 매년 찾아와 주니 이제 정말 자식 같은 느낌이 든다"며, "제2의 가족이 생긴 것 같아 기쁘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지난 2008년 포스코 직원들이 홀몸 어르신들을 찾아 함께 식사하고 말 벗이 되어주며 시작된 섬김이 봉사단은 지역 홀몸 어르신들의 든든한 가족이 되어주고 있다. 지난 2월 포스코는 섬김이 봉사단이 비대면 돌봄 봉사 활동을 강화할 수 있도록 AI 스마트 돌봄 인형을 지원한 바 있다.
 
섬김이봉사단 이종철 단장(포항제철소 선재부)은 "가정의 달을 맞아 홀로 지내는 어르신들이 더욱 외로우실 것 같아 매년 5월이면 늘 이렇게 찾아 뵙고 있다"며, "돌봄 인형부터 생필품 키트까지 회사에서 전폭적인 지원을 하고 있어 좀 더 세심하게 돌봄 봉사 활동에 임할 수 있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포항제철소는 재능봉사단 활동을 활성화하기 위해 다각적인 지원을 펼치고 있다. 지난해에는 포항 대잠동에 185평 규모의 포스코 나눔스쿨을 준공해 임직원들이 나눔 활동을 펼칠 수 있는 전용 공간을 마련했다. 포항제철소는 향후에도 지역사회 상생과 취약 계층 지원을 위해 재능봉사단 운영을 확대할 방침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