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훈 마크로젠 대표(오른쪽)와 이지은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대표가 업무 협약식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마크로젠]



마크로젠은 한국마이크로소프트와 손잡고 유전체 분석환경 고도화를 위한 디지털 전환에 나선다.

양사는 지난 3일 ‘4차산업 혁신기술 기반 유전체 분석환경 고도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협약을 통해 마이크로소프트의 첨단 IT 솔루션과 기술 노하우를 적용한 협력 모델을 구축할 예정이다.

마크로젠은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애저(Azure)를 도입해 유전체 빅데이터의 인공지능 분석을 위한 첨단 IT 환경을 구축하고 디지털 전환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애저를 활용해 NGS(차세대 염기서열 분석) 데이터 운영 가용성과 안정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최적의 유전체 분석환경 적용을 위한 기술 및 교육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애저는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플랫폼 및 서비스로, 현재 포춘 500대 기업의 95%가 애저를 사용하고 있다.

김창훈 마크로젠 대표는 "이번 협약은 글로벌 클라우드 기업과 협력해 헬스케어 영역에서의 디지털 전환을 위한 채비를 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이지은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대표는 "이번 협약을 통해 대표적인 글로벌 유전체 분석회사인 마크로젠과 협력해 유전체 분석 환경의 디지털 혁신 선도 사례를 만들게 됐다"고 화답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