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진 대검 차장검사 [사진=연합뉴스]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가운데, 사퇴한 김오수 검찰총장의 직무대리를 맡았던 박성진 대검찰청 차장검사(59·사법연수원 24기)가 "직을 내려놓는 것 말고는 달리 저항하고 책임질 방법이 없다"며 사직 의사를 밝혔다.

박 차장검사는 4일 오전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 글을 올리고 "나와 생각이 다르다는 이유로 싫어하고 미워하기보다는 이해하고 포용하는 삶을 살고자 노력해왔지만, 국민을 위한다는 미명 하에 오로지 자신들의 방패막이를 만들고자 꼼수를 강행하는 모습에 검사로서 뿐만 아니라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분노가 치미는 것을 도저히 참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크게 바뀐 형사사법제도가 미처 안착하지도 못한 상태에서, 뚜렷한 논리나 충분한 논의도 없이 절차마저 어겨가며 독단적으로 추진되는 입법과정을 현장에서 지켜보면서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한지 자괴감이 들었다"며 "그런 상황에서 직을 내려놓는 것 말고는 달리 저항하고 책임질 방법이 없다고 생각돼 이렇게 떠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검찰 구성원 한명 한명이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을 다한다면 진정으로 바람직한 결과가 있으리라 믿고 또 간절히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박 차장검사는 앞서 지난달 22일 사직서를 제출했지만 김오수 검찰총장 사퇴로 총장 업무 공백을 채우기 위해 계속 출근했다. 하지만 전날 검수완박 법안이 국무회의에서 공포되자 결국 사의를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2개의 댓글
0 / 300
  • 뭐 대단한 일 하는 것처럼 굴고 있지만 결국 니 권력축소가 싫어 땡깡부린다. 는 걸로 밖에 안보인다.

    공감/비공감
    공감:2
    비공감:0
  • 제발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소리 그만하시고 국민위에 굴림하고 무슨 햇소리하고 ㅈ ㄹ이야

    공감/비공감
    공감:2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