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0세 이상 구성 모니터링단 발족, 고령친화 환경 조사 정책 제안
  • 의사소통·정보접근성과 지역사회 보건·복지서비스 분야 점검

‘고령친화 모니터링단’ 발대식을 열고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인천사회서비스원]

인천시가 관내 노인들의 행복한 삶을 위한 정책수립 및 대안 마련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시는 이를 위해  인천시사회서비스원 산하 인천고령사회대응센터와 함께  고령친화 모니터링단을 구성했다.

아울러 활동을  시작함과 동시에 고령친화도시 조성 실행계획 수립 연구’를 진행하는 등의 사업을 추진 한다고 18일 밝혔다.
 
특히 모니터링단의  활동 결과는 인천시가 올해 가입을 목표로 추진 중인 ‘WHO고령친화도시 국제네트워크 인증 기초 자료로 활용한다.

현재 네트워크에는 전 세계 44개 나라 1114개 도시, 지역사회가 가입되어 있으며  우리나라는 서울, 부산 등 33개 도시가  가입해 있다.
 
이달 발족한 모니터링단은 지역 내 고령친화 환경을 조사하고 필요한 정책을 제안한다.

50세 이상 인천시민 30명이 참여하며  중구노인복지관, 남동구노인복지관, 가좌노인문화센터 등 지역 노인복지 기관과 협력해 진행한다.

기관별로 이용자 5~8명이 함께한다. 모니터링단 사업은 국제내트워크 인증 추진 계획 1단계 과정 중 하나다.
 
모니터링단은 4개조로 나뉘어 활동하며 조별로 다른 지역을 맡는다.

조사 분야는 의사소통·정보접근성과 지역사회 보건·복지서비스 등이다.

오는 19일~29일 4회에 걸친 역량강화 교육 이후 5월 2일~6월 30일 두 달간 활동한다.

역량강화 교육은 ‘고령친화환경 이해, 사례’ ‘모니터링 활동 실습 1, 2’ ‘조사활동 계획 수립’이다. 오는 7월 15일 성과보고회로 마무리 한다.

이어 ‘인천시 고령친화도시 조성 실행계획 수립 연구’도 맡아 진행 중이다.

2022~2024년 3개년 계획으로 국제네트워크 가입 필수 연구 자료로 활용한다.

인천시 인구 현황과 추이를 제시하고 고령친화환경 현황과 실태를 조사한다. 여기에 다른 지역의 고령친화도시 조성 실행계획을 검토하고 고령친화도시 추진 전략과 영역별 실행계획을 세운다.

연구는 오는 5월 완료해 검토를 거쳐 오는 6월 마찬가지로 국제네트워크  가입 신청 자료로 활용한다.
 
한편 고령친화도시는 활동적인 노화를 가능케 하고 촉진하는 환경이자 노인들이 가진 다양한 자기결정권을 존중하는 도시를 말한다.
 
올해 현재  인천시 고령화율은 15.2%로 7개 특별·광역시 중 낮은 수준이다.

상대적으로 젊은 도시인만큼 앞으로 급속한 고령화를 경험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하지만 2045년 고령화율은 36.3%로 138.8%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156.1% 증가율을 보이는 울산시 다음으로 높은 수준이다.
 
인천사회 서비스원 하석철 인천고령사회대응센터 부연구위원은 “인구고령화는 거스를 수 없는 현상이니만큼 노인이 활동적이고 적극적으로 노후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하는 고령친화 환경의 조성은 매우 중요하다”며 “실행계획 연구는 인천시가 초고령사회에 연착륙하는 데 필요한 정책들을 다룰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