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희문 메리츠증권 대표, 4연임 성공… 증권가 최장수(15년) CEO 등극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재빈 기자
입력 2022-03-17 17:1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메리츠증권]


최희문 메리츠증권 대표이사 부회장이 4연임에 성공했다. 이로써 최 대표는 증권업계 '최장수 최고경영자(CEO)'에 등극했다.

메리츠증권은 17일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최 대표의 사내이사 재선임 등 5가지 의안을 의결했다. 2010년 4월부터 메리츠증권을 이끌고 있는 최 대표는 연임 확정으로 2025년까지 15년간 대표이사직을 수행한다. 이로써 최 대표는 김해준 전 교보증권 대표(13년)를 넘어 업계 최장수 CEO 타이틀을 거머쥐게 됐다.

최 대표는 미국 스탠퍼드대 경영학 석사(MBA) 출신으로 뱅커스트러스트 부사장, 크레디트스위스퍼스트보스턴(CSFB) 부사장, 골드만삭스 상무를 거쳐 삼성증권 캐피털마켓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2010년 4월 메리츠증권과 메리츠종금이 합병한 메리츠종금증권 대표이사로 선임된 최 대표는 현재까지 연임에 성공하며 메리츠증권을 이끌고 있다.

시장에선 최 대표가 외형과 실적 성장을 이끈 만큼 이변이 없는 한 연임될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앞서 메리츠증권 이사회는 최 대표를 단독 CEO 후보로 올리면서 "코로나19 장기화, 대형 증권사들과 경쟁 심화에도 투자은행(IB), 세일즈앤드트레이딩(S&T), 리테일 등 모든 사업 부문에서 고른 성장으로 수익 다각화를 이뤘으며 회사 규모와 실적 성장을 주도하고 리스크 관리에도 주력해 내실 있는 성장을 이끌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메리츠증권은 이날 남준 경영지원본부장(상무)도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