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까사, 락고재와 함께 북촌 지역공동커뮤니티 '더 리빙룸' 열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경은 기자
입력 2022-03-17 15:5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신세계까사와 락고재가 함께 선보인 북촌 지역공동커뮤니티 라운지 ‘더 리빙룸’[사진=신세계까사]



신세계까사는 한옥 스테이 브랜드 락고재와 손 잡고 지역공동커뮤니티 라운지 ‘더 리빙룸’을 공동 연출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15일 종로구 가회동에 문을 연 더 리빙룸은 누구나 편하게 휴식할 수 있는 라운지로 전통차 카페를 함께 운영한다. 지역주민은 물론 북촌을 방문하는 서울 시민 및 관광객 등 모두가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지역주민들의 원활한 교류를 위한 소모임을 할 수 있는 넓은 공간도 마련했다.
 
신세계까사와 락고재는 과거와 현재가 아름답게 공존하는 북촌의 지역적 특성을 살려 더 리빙룸을 품격 있는 고전미와 세련된 현대미의 아름다운 조화를 느낄 수 있는 공간으로 꾸몄다. 이를 위해 간결한 실루엣의 조형미가 돋보이는 신세계까사의 ‘라메종’, 까사미아의 대표 패브릭 모듈 소파 ‘캄포’ 등 프리미엄 가구를 배치했다. 그 외에도 따뜻한 감성이 느껴지는 다양한 프리미엄 가구와 소품을 대폭 지원했다. 
 
신세계까사는 지난 2월 락고재와 체결한 북촌 지역 공동커뮤니티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에 따라 더 리빙룸의 공간을 공동 연출하고, 그에 따른 가구·소품 등을 무상 지원했다. 향후에도 서울의 대표적인 한옥마을인 북촌 지역 공동체를 활성화하고 현대와의 접목을 통해 한옥의 미학과 문화적 가치를 공유, 확산하는 데 상호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신세계까사 관계자는 “‘더 리빙룸’을 통해 까사미아가 고전의 아름다움과 함께 만들어낸 색다른 라이프스타일 씬을 경험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와 폭넓은 협업을 통해 고객들에게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씬을 제시하며 점차 높아지는 안목을 충족하는 디자인 가구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