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동, 창사 이래 1조 매출 돌파… '글로벌 품질 관리 TFT 2기' 추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대구) 이인수 기자
입력 2022-03-17 16:0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올해 12개 신규 과제 진행, 연 4만9000대 트랙터 생산‧공급 구축

대동은 글로벌 품질 혁신 체계 구축 TFT 2기를 발족하며, 최근 대동 대구공장에서는 연세대학교 산업공학과 박희준(앞줄 왼쪽부터 4번째, 양복상의), 노재억 공장장(5번째), 황태원 생산본부장(6번째), 이정수 품질보증본부장(7번째) 등을 비롯한 2기 TFT 멤버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킥 오프 미팅을 진행했다. [사진=대동]

대동은 대동그룹의 모회사인 미래농업을 선도하는 국내 1위 농기계 기업으로 ‘글로벌 품질 혁신 체계 구축 테스크포스팀(이하 TFT) 2기’를 발족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대동이 연결 매출기준 2017년 6101억원에서 2021년 창사 이래 최초 1조 매출을 돌파하는 퀀텀 점프를 이루고, 스마트 모빌리티 신사업에 진출해 사업 영역이 확대됨에 따라 글로벌 기업들과의 경쟁 가능한 품질력과 품질 관리 프로세스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지난해부터 TFT를 운영하고 있다.
 
또한 2021년 TFT 1기는 품질경영 성숙도를 진단하고 전사가 유기적으로 협업해 기존 관행에서 벗어나 품질 혁신을 위한 업무 기준 및 프로세스 재정립하는 데 방점을 두었다.
 
이와 관련해 연구개발, 생산, 품질, 구매, 서비스 부문의 임직원이 TFT 멤버로 참여해 개발 품질, 생산 품질, 구매 품질, 고객 사용 품질 등 크게 4개 부문에 걸쳐 15개 과제를 도출해 문제점 개선 활동에 집중했다.
 
이에 2022년 TFT 2기는 2021년 TFT의 지속 과제 및 완료 과제의 실행 상황 모니터링을 포함해 개발, 생산, 구매, 고객 사용 등 1기와 같은 4개 부문에 있어 12개 신규 과제를 수행해 지속적인 품질 개선과 실행력 강화를 통해 글로벌 수준으로 품질 혁신을 하고자 한다.
 
먼저 부품 품질 수준을 한 단계 높이고, 협력사 관리 및 육성 체계를 고도화하고, 공용화 부품 관리시스템을 마련해 2021년 대비 부품 불량률은 낮추고 부품 납기 준수율 높여 연 4만9000대의 트랙터를 생산할 수 있는 부품 공급망을 구축하는 것이 주요 과업이다.
 
또한 제품 생산 단계별 검사 프로세스 강화해 트랙터, 콤바인, 이앙기 등의 완성형 농기계의 최종 검사 합격률을 95%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이와 함께 대동그룹 품질 향상 시스템을 개선해 그룹 전체의 품질력을 글로벌 탑 수준으로 향상하는 것도 주요 TFT 목표다.
 
지난 11일 대구 달성군 논공읍에 있는 대동 대구공장에서는 노재억 공장장, 연세대학교 산업공학과 품질컨설팅 박희준 교수, 이정수 품질보증본부장, 황태원 생산본부장 등을 비롯한 2기 TFT 멤버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글로벌 품질 혁신 체계 구축 TFT 2기 킥오프 미팅을 진행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TFT 1기 운영 성과 보고와 2기 TFT 운영 계획 및 과제별 중점 추진 사항에 대한 점검 등이 이루어졌다.
 
대동 노재억 공장장은 “품질에 대한 고객 눈높이는 점점 높아져 가고, 완벽한 품질을 요구하고 있어 지속해서 품질 개선 활동을 시행해왔는데 매출 1조를 달성하면서 지금과는 다른 수준의 혁신이 필요하다”라며, “이번 품질 혁신 TFT 2기 프로젝트를 통하여 대표이사부터 신입사원까지 전사적인 프로세스 차원에서 품질 혁신 활동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