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시대'에 대세된 모바일뱅킹…하루 평균 거래액 12.9조 '역대급'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배근미 기자
입력 2022-03-02 15:4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누구나 손에 쥔 스마트폰 앱으로 시간과 장소에 관계없이 금융거래를 할 수 있는 시대다. 이러한 비대면금융 트렌드를 입증하듯 지난해 국내 모바일뱅킹 고객 수는 1년 새 10%포인트 이상 늘었고 하루 평균 거래금액 역시 사상 최대치를 갈아치웠다. 과거 심사와 제출서류 등으로 인해 수 차례 은행 문턱을 넘어야 했던 대출 서비스 역시 규모는 작지만 빠른 속도로 비대면거래 범주에 진입하고 있다.

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1년 중 국내은행 인터넷뱅킹서비스 이용현황’(19개 은행·우체국예금 고객 포함, 중복 합산)에 따르면 작년 말 국내은행의 모바일뱅킹 고객 수는 1억5337만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1억3508만명) 대비 13.5%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모바일뱅킹을 포함한 인터넷뱅킹 등록고객 규모가 지난 1년 간 9.4%포인트 늘어난 1억9086만명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그 파급속도 역시 모바일뱅킹이 주도하고 있는 셈이다. 

비대면금융에서 모바일뱅킹이 차지하는 입지는 하루가 다르게 커지고 있다. 최근 4년 간 모바일뱅킹 이용실적(일 평균) 추이를 살펴보면 지난 2018년 당시 691만건에서 2019년 951만건, 2020년 1168만건, 2021년 1436만건으로 매년 200만건 이상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인터넷뱅킹(1732만건)에서 모바일뱅킹이 차지하는 비중 역시 작년 말 기준 82.9%에 이른다. 쉽게 말해 인터넷뱅킹을 이용하는 10명 가운데 8명 이상이 스마트폰으로 금융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는 의미다.

모바일뱅킹 확산은 오프라인 창구 없이 모바일 플랫폼을 주력으로 상품을 공급하는 인터넷전문은행들과 기존 은행권이 주도하고 있다. 여기에 코로나 팬데믹에 따른 비대면 선호현상 역시 모바일뱅킹 성장에 힘을 실었다. 실제 2018년 전체 인터넷뱅킹 하루 평균 이용금액의 11.1%(5조2815억원)에 불과했던 모바일뱅킹 이용액은 코로나 팬데믹이 본격화된 2020년 한 해 동안 3조원 이상 급증했다. 이와 같은 성장세는 지난해에도 계속돼 2021년 기준 하루 평균 12조8575억원(인터넷뱅킹 이용액의 18.2%)이 모바일 앱을 통해 오고 간 것으로 파악됐다.

대출 서비스 역시 '비대면거래'로 서서히 영역을 확장하고 있는 추세다. 작년 한 해 동안 온라인을 통한 대출신청서비스 이용금액은 7545억원으로 1년 전과 비교해 57% 확대됐다. 이용건수 역시 전년 대비 47% 증가한 3만1000건을 기록했다. 이같은 추세는 '인뱅'들의 대출 포트폴리오 확대 추세와 시중은행들의 100% 비대면 대출상품 출시 등으로 더욱 빠르게 확대될 여지가 높다. 

한편 작년 한 해 동안 인터넷뱅킹을 통한 입출금과 자금이체서비스 이용비중은 74.7%로 CD/ATM(16%), 텔레뱅킹(3.5%) 등 여타 채널과의 격차를 더욱 벌렸다. 계좌조회 서비스 역시 100건 중 95건 상당이 홈페이지와 모바일 등 온라인을 통해 이뤄졌다. 한은 관계자는 "이번 조사에서 영업점 창구를 통한 입출금·자금이체서비스 이용 비중은 5.8%, 조회 서비스는 3.9%에 불과했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