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초록길 2000㎞ 만든다…녹지 400㎞ 신규 조성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태원 수습기자
입력 2022-02-20 14:3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도심 고가차도, 지하철, 지하보도 등 활용해 숲길 조성

단절된 녹지축 연결 사례(관악구 호암로)[사진=서울시]


서울 전역의 숲과 공원이 다시 이어지고 고가차도, 지하보도 등에 다채로운 숲길도 조성된다.
 
서울시는 서울 관내 숲과 공원, 정원, 녹지를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초록길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2026년까지 1800억원을 투입해 신규 조성 녹지 400㎞ 포함, 서울 구석구석을 2000㎞에 이르는 초록길로 연결해 여가 문화를 즐길 수 있는 녹색 도시를 만든다는 복안이다.
 
서울의 대표 숲길 서울둘레길은 권역별 세부 노선을 70㎞ 추가로 만든다. 광진 아차산, 중랑 용마산 등 5곳에는 '치유의 숲길'을 새로 조성하고 노원 불암산, 도봉 초안산 치유의 숲길은 연장한다.
 
도심에는 고가차도, 지하철, 지하보도 등을 활용해 숲길을 조성한다. 올해 용산구 반포대교 북부를 시작으로 고가차도 아래에 '그린 아트길'을 선보인다. 어두운 이미지의 고가차도 아래를 편안한 공간으로 바꾼다는 게 서울시의 구상이다.
 
또 지하철과 지하보도를 활용해 '서울 아래숲길'을 조성하고 2026년까지 0.12㎞ 이상의 지하 녹지공간을 새로 확보할 계획이다.
 
이미 조성된 나머지 1600㎞ 녹지 공간은 재정비한다.
 
도심과 가까워 시민들이 자주 찾는 등산로는 훼손된 구간을 복원하고 길 폭이 좁거나 가파른 곳은 걷기 편하게 새로 정비한다.
 
올해 인왕산, 관악산, 불암산 등 11곳(5.0㎞)을 시작으로 매년 4∼5㎞씩, 2026년까지 총 23㎞ 이상의 구간을 재정비한다.
 
도심 주요 하천은 생태숲길로 설계된다. 올해 안양천, 중랑천 등 8개 하천(9.8㎞)을 시작으로 2026년까지 총 12.8㎞의 하천 식생을 되살려 실개천에서 한강으로 이어지는 하천 생태 축을 완성한다.
 
도로변 가로수와 녹지도 재조성 된다. 올해 중구 을지로 등 도심 보행로(10㎞)를 시작으로 매년 14∼20㎞씩 2026년까지 75㎞를 재조성한다.
 
도시 개발 등으로 끊어진 녹지축 구간들은 녹지연결로를 만들어 다시 잇는다.
 
서울시는 "도보 접근성과 연속성으로 교통 약자를 포함해 시민들에게 더 많은 녹지 이용 기회가 제공될 것"이라며 "걷기, 등산, 자전거 타기 등 일상적인 여가활동을 촉진해 시민 건강 증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